여백
> NEWS
'임블리' 간판 임지현 상무, 자리 물러나고 인플루언서 활동부건에프엔씨, 식품 사업 전면 중단하고 패션뷰티 사업에 주력할 것
   
▲ '곰팡이 호박즙' '명품 카피' '고객 대응 미흡' 등으로 잇따른 논란이 됐던 쇼핑몰 '임블리'의 모회사인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화장품·호박즙 제품 안전성과 향후 대책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쇼핑몰 '임블리'의 임지현이 쇼핑몰 경영에서 손을 떼고 인플루언서로 돌아간다.

임지현 상무의 남편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20일 서울시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 간담회에서 "회사 측은 현 상황의 해결과 신뢰 회복을 위해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패션,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상무직을 맡고 있는 임지현씨도 경영에서 물러난다. 부건에프엔씨 측은 "임 상무는 7월 1일 자로 상무 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고객과 소통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 고객과 소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전문경영인 체제도 함께 도입한다. 부건에프엔씨 산하 코스메틱 스타트업 기업인 부건코스메틱에 전문 경영인 임원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박준성은 부건에프엔씨 대표를 그대로 맡을 예정이다.

6월부터는 소비자 간담회도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회사 측은 "단기간에 급성장해 역량이 부족했던 점을 인정한다"면서 "피해 사례의 사실 관계를 검증하고 보상 기준을 마려하는 제3의 중재기구고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성 대표는 "현재까지 이상이 없는 제품을 포함해 22억원 어치 환불을 마쳤다"면서 "사실이 아닌 억측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 주요 제품에 대한 안정성에서 신뢰를 회복하겠다"라고 말했다.

'임블리'의 간판 역할이었던 임지현 상무는 경영에서 물러나 인플루언서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인플루언서가 SNS와 인터넷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만큼 현재 운영 중인 SNS는 계속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5.20  14:35:11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