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쌍용자동차 코란도,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티볼리·G4 렉스턴 이어 3번째…최고 수준 설계기술 인정
   
▲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왼쪽 세 번째)과 심준엽 선행기획담당(수석연구원, 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코란도 개발 담당자들이 코란도 앞에서 단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쌍용자동자의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17일 쌍용차에 따르면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을 평가해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로 19회를 맞고 있으며 시상식은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에서 개최됐다.

코란도는 개발 초기부터 한국,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다방면에 걸친 협업을 통해 설계됐다.

이 과정에서 ▲Level 2.5 자율주행기술 ‘딥컨트롤(Deep Control)’ ▲고장력강 74% 적용 ▲7에어백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 등 다양한 기능을 담았다.  

또 다양한 인체 모형 적용을 통해 승차와 하차시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고, 차체 하단까지 덮는 클린실 도어를 적용해 하의 오염을 방지했다.

소음 및 진동 저감(NVH)을 위해서는 동급 최초로 엔진 마운팅에 다이내믹 댐퍼와 유압식 마운트 내부 절연구조를 적용했다. 엔진룸의 노이즈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이에 출시 2개월만에 4000여 대가 판매되는 등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태원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다시 한 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며 "개발 초기부터 철저한 조사∙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 향상을 넘어 사용자가 프리미엄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5.17  18:39:27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