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5월 넷째 주 분양일정] 경기지역 분양 활발, 전국 12곳 총 8587가구 청약견본주택 개관 11곳, 당첨자 발표 13곳, 계약 7곳 진행 예정
   
▲ 5월 넷째 주 분양일정. 출처=리얼투데이.

[이코노믹리뷰=김진후 기자]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5월 넷째 주에는 전국 12곳에서 총 8587가구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는 오피스텔과 임대주택을 포함하되, 도시형생활주택과 행복주택은 제외한 수치다. 당첨자 발표는 13곳, 계약은 7곳에서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전국 11곳에서 개관한다.

5월 넷째 주 전국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많은 분양 물량이 예정돼 있다. 경기를 비롯해 대구·부산 등 인기 높은 지역의 청약과 견본주택 개관을 앞두고 있어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경기에서는 ‘과천자이’,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시흥장현 동원로얄듀크 2차’ 등이 청약을 진행하며, ‘동탄역 삼정그린코아 더베스트’의 견본주택의 개관이 예정돼 있다.

분양열기가 뜨거운 대구에서는 ‘동대구역 더샵 센터시티’의 청약을 앞두고 있고, 부산에서는 ‘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가 견본주택의 문을 열고 방문객을 맞이한다. 세종시 4-2 생활권에서는 세종시 역대 최대의 동시분양 물량이 쏟아져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 청약 접수 단지

▶ 대림산업은 22일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당해 지역 1순위 청약을 받는다.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광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으로 공급하는 단지는 지상 29층 높이 39개동에, 총 5320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전용면적 51~84㎡로 이뤄진 2329가구다. 서울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고, 분당-수서고속도로와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를 이용하면 강남과 강동 접근도 수월한 편이다. 향후 위례신사선 연장 개발 사업이 본격화되면 강남 접근성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단남초등학교와 금상초등학교가 단지와 바로 맞닿아 있어 교육 환경도 우수하다.

▶ 동원개발은 23일 경기도 시흥시 장현지구 C-3블록에 들어서는 ‘시흥장현 동원로얄듀크 2차’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지하 2층~지상 24층 높이 5개동에, 전용면적 84~101㎡로 이뤄진 총 345가구 규모다. 단지는 서해선과 신안산선(예정)이 지나는 능곡역과 광역직행 버스를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월곶-판교선(2025년 예정), 신안산선(2024년 예정) 등 개발호재로 향후 교통 여건 개선이 예상된다. 인근 능곡지구 생활편의시설과 영화관, 아울렛 등이 입점하는 대형상업시설(예정)이 가까워 주거 편의성이 높다. 도보 거리에 장현4초등학교(예정)가 계획돼 있고 군자봉, 능골공원, 중앙공원 등이 인접해 주거 여건이 쾌적하다.

▲ 견본주택 개관 예정 단지

▶ 한신공영과 금성백조주택 컨소시엄은 24일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4-2 생활권 L1, L2 블록에 조성되는 ‘세종 더휴 예미지’의 견본주택을 개관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20층, 총 15개동으로 조성된다. L1블록은 전용 59~97㎡ 338가구, L2블록은 전용 59~97㎡ 508가구로 구성된다. BRT 정류장(예정)이 가까워 쾌속 교통환경을 이용할 수 있고, 공공청사, 세종테크노밸리 등이 가까워 직주근접을 누릴 수 있다. 초·중학교(예정)가 단지 내에 위치해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췄으며 괴화산 근린공원과 삼성천이 이웃해 자연환경도 쾌적하다.

▶ 두산건설은 24일 부산 동구 범일동 252-1562 일원 좌천범일구역통합3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조성하는 '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의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지하 5층~지상 49층 높이 아파트 7개동 2040가구(전용 59~84㎡)와 오피스텔 1개동 345실(전용 29~68㎡)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아파트 1226가구와 오피스텔 341실을 일반분양한다. 부산지하철 1호선 좌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김해국제공항과 부산항, KTX 부산역을 이용해 타 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한 편이다. 북항 재개발, 55보급창 부지 이전(계획), 자성고가교 철거 등 개발호재가 풍부하고,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이 최근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

김진후 기자  |  jinhook@econovill.com  |  승인 2019.05.19  09:30:30
김진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진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