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금값, 미국 경제 지표 호조‧달러 강세에 0.9% 하락온스당 1286.20달러
   
▲ 16일(현지시간) 선물시장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금 6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에 비해 0.9%(1.50달러) 내린 온스당 1286.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금 선물가격이 1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지표와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하락했다.

이날 선물시장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금 6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에 비해 0.9%(1.50달러) 내린 온스당 1286.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금값 상승은 미국 경제 호조와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안전자산 수요가 줄면서 이끌었다.

미국 4월 주택착공 건수는 123만5000건으로 전월 대비 5.7% 증가했다. 시장 예상치는 5.4%였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 수는 21만2000건을 나타냈다. 이는 직전주 대비 1만6000건 줄었다. 전문가 예상치는 22만건이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 수가 낮은 것은 고용시장이 견고하다고 풀이된다.

달러는 강세를 나타냈다. 주요 6개국 통화와 견준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 지수는 이날 전거래일에 비해 0.23% 오른 97.78를 나타내고 있다. 금은 달러화로 거래되므로 달러화 가치가 높아지면 금의 상대적인 매력이 낮아져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

한 애널리스트는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 안전자산 수요에 하락 압력을 줬다”면서 “금값은 1300달러 수준에 다가서면서 매도 물량이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의 자매금속이자 산업용 금속이며 안전자산인 은 7월 인도분은 전날에 비해 0.01% 내린 온스당 14.545달러, 구리 7월 인도분은 전날 대비 0.04% 하락한 파운드당 2.748달러로 각각 장을 끝냈다.

산업용 금속인 백금 7월 인도분은 0.01% 내린 온스당 835.30달러를 나타냈다, 휘발유엔진 차량 배기가스 정화장치 촉매제로 쓰이는 팔라듐 6월 인도분은 전날에 비해 0.65% 하락한 온스당 1329.0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5.17  07:03:5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