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바버 갑부, 중소기업 안 부러운 바버샵 매출 비결?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머리를 자르거나, 셰이빙에 그치지 않고, 휴식 및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은 바버숍. 

자신만의 스타일링과 홍보로 연매출 수십 억을 기록 중인 한 바버의 사연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는 바버숍을 운영하며 갑부가 된 주인공의 사연이 공개됐다.

특히 바버숍의 면도에 로망이 있는 남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최고의 바버로 성장했다. 

단순히 셰이빙으로만 여기는 바버샵의 틈새 공략 역시 적중하며 최고의 매출을 자랑하는 사업 아이템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성공 바버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서민갑부'에서 50억 자산을 일군 미용사 윤성준 씨의 사연 역시 주목되고 있다.

열여덟 살의 어린 나이에 미용업계에 발을 들인 윤성준 씨가 10년 만에 50억의 자산을 일구게 됐다.

윤성준 씨는 성공을 쟁취하기 위해 선택한 것은 '해외 시장'. 좁고 포화된 한국시장 대신 해외 시장으로의 도전을 선택한 그는 단돈 120만 원을 들고 과감히 태국행을 선택했다.

하지만 언어도 문화도 다른 태국에서 자리 잡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태국어를 배운 윤성준 씨. 끝없는 노력 끝에 미용실을 열게 된 그는 '한국에서 온 No.1 헤어디자이너'를 내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때마침 태국을 강타한 한류 열풍에 힘입어 윤성준 씨는 미용실 오픈 4개월 만에 2호점을 낼 수 있었다고.

태국 최고의 미용사로 4곳의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태국 전 총리, 유명 연예인 등 VVIP 고객들을 매료시켜 최고의 서민갑부로 부러움을 사고 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5.16  23:08:05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