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LGU+, 휴대폰 보험료 최대 35% 낮췄다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11종 출시

[이코노믹리뷰=정다희 기자] LG유플러스가 17일 휴대폰 보험을 새롭게 출시한다. 기존 보험대비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요금 부담은 낮췄다는 설명이다.

   
▲ LG유플러스는 가격부담을 낮춘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17일 새롭게 출시한다.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16종의 휴대폰 보험 상품을 11종으로 간소화하면서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췄다고 16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되는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 상품은 아이폰 분실·파손 보험 6종과 LG·삼성 등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파손 보험 5종이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 등이 있다. 월 이용료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4300원에서 1500원,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은 8800원에서 800원 할인된 가격이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 등이 있다. 월 이용료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3300원에서 900원, 폰 분실·파손 보험 150은 6600원에서 800원 저렴해졌다.

LG유플러스는 또한,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보험 가입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렸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은 휴대폰 구입 후 30일 이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가입할 수 있고 휴대폰 구입 당일에는 고객센터에서도 가입이 가능하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인한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렴해진 보험 상품을 새롭게 내놓았다. 앞으로도 고객들의 가계통신비를 경감시킬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19.05.16  10:46:31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