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김동성 억울? '女교사-장시호 내막보니'
   
▲ ⓒ 김동성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김동성의 잇단 스캔들 논란이 이목을 끌고 있다.

김동성은 여교사 관련 사건이 터진 후 한 매체를 통해 “선물을 받은 건 맞지만 팬으로서 사준 거다”면서 “팬이었다면서 충분히 해줄 수 있다고 하더라. 개인적인 만남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특히 불륜설에 대해 “이혼 과정에서 이야기도 하고 하면서 가까워졌다”면서 “내가 바보 같아서 꼬였다. 장시호 사건도 먼저 여자가 나한테 제안을 했던 거고, 지금 이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선물을 해서 이런 일이 엮인 거다. 공인으로서 잘못된 부분인 건 맞다”고 사과했다. 

앞서 여교사 친족살해 사건과 관련해 내연남이 김동성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동성은 “나도 깜짝 놀랐고 전혀 몰랐다. 심장이 떨린다”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동성은 장시호 염물설로 곤혹을 치른 바 있다. 김동성은 "1999년에서 2000년까지 장시호 씨와 1년 정도 사귀었다. 2000년에 헤어진 이후에는 연락을 주고받지 않았다"며 "아내와 10년 결혼생활을 하면서 관계가 소원해질 때 이혼 경험이 있던 장시호에게 의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장시호는 "2015년 1월부터 김동성과 교제한 게 사실"이라며 "당시 김동성이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순실)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고 동거를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김동성의 잇단 연루설에 쇼트트랙 팬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김동성은 세계 쇼트트랙 살아있는 신화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금메달과 5000m 계주 은메달을 따냈다. 1999년 월드컵 1-4차 대회 8개 종목 우승, 2002년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트랙 6관왕에 올랐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5.14  18:11:50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