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미중 무역전쟁 급반전...트럼프 특유의 협상 전략?중국 "대표단 협상할 것"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미중 무역전쟁 타결이 막바지에 이르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중국은 표면적으로 미국과 중국의 협력을 강조하는 분위기지만, 내심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는 평가다. 이번 관세 부과 전략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특유의 '판을 흔드는' 협상 전략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리지만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발단은 지난 5일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다. 그는 "중국은 500억달러 중국 첨단기술 제품에 대해 25%, 관세 외 2000억달러에 달하는 다른 상품에는 10%의 관세를 지불하고 있다"면서 "10일에는 10%의 관세가 25%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3250억달러 추가 상품은 관세가 적용되지 않았으나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며 추가 관세 상승을 시사하기도 했다.

▲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핀 주석의 모습이 보인다. 출처=갈무리

미중 무역전쟁의 끝이 보이는 한편, 두 나라의 대표단이 막바지 합의문 작성에 집중한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파격적인 결단'이 알려지자 글로벌 외교 및 경제계는 충격에 빠진 분위기다. 중국 류허 부총리가 8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기로 결정된 상황에서 미국이 돌연 공세의 수위를 올렸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세는 협상 막바지에 이르러 판을 흔드는 특유의 전략이라는 말이 나온다. 협상이 끝나가는 시점에 기습적인 화두를 제시해 모두를 혼란하게 만들어 끝내 자기의 뜻으로 사안을 결정하려는 전략이라는 뜻이다. 다만 중국이 미중 무역전쟁이 마무리되어 합의안에 서명해도 이를 명확하게 이행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이에 대비하기 위한 일종의 플랜B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면 미중 무역전쟁의 시기는 더욱 길어질 수 있다.

중국은 일단 판을 깨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같은 방향을 보면서 미국과 함께 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중국 대표단은 협상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판 흔들기에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하면서도, 일단은 협상의 끈을 쥐고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은 악명높은 개인정보관리 인프라를 다듬는 법안을 준비하는 한편,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사실상 투명한 시장 개방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퀄컴 등이 중국 조인트벤처를 최근 폐쇄하는 등 기술협력과 거리를 두는 장면이 포착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판 흔들기까지 나오자 사태 해결에 고심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5.06  21:12:53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