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한국콜마, ‘어리연꽃‧낙지다리’로 노화방지 소재 개발국내 자생식물로 피부 효능 연구…SCI급 논문 등재
   
▲ 한국콜마가 국내 자생식물로 다양한 피부효능을 나타내는 소재를 개발하고, 관련 내용을 국제학술지(SCI급)에 잇달아 등재했다. 수상식물 '낙지다리' 모습.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연구개발(R&D) 전문제조기업 한국콜마가 국내 자생식물로 다양한 피부효능을 가진 소재를 개발하고, 관련 내용을 국제학술지(SCI급)에 잇달아 등재하는 등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한국콜마는 22일 만나CEA, 한약진흥재단, 성균관대와 함께 약 3년 동안 국내 자생식물의 소재개발 연구에 매진한 결과, 어리연꽃과 낙지다리가 각각 피부노화와 염증완화, 그리고 미백 등에 효과가 우수하다는 점을 발견하고 이를 국제학술지인 <분자(Molecules)>와 <산화의학과 세포생존(Oxidative Medicine and Cellular Longevity)>에 게재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어리연꽃에서 ‘어리연꽃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하는 신규 항노화 소재’ 개발 기술로 국내 특허 3건을 등록하고 해외특허(PCT) 출원했으며, 재배기술 연구를 통한 산업화에도 성공했다. 

연구 결과, 어리연꽃은 항산화, 주름개선, 항염, 보습 등 다양한 피부 효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식물에 함유된 특이한 플라보노이드 글리코사이드가 피부장벽을 강화하고 수분을 유지시키는 효능을 나타내 항염 작용과 피부보습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택란(水澤蘭)이라 불리는 낙지다리는 세포 스스로 분해되어 에너지를 얻는 자가포식(Autophage) 효과가 확인돼 산화균형이 무너지거나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세포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콜라겐 분해를 억제해 노화방지에도 탁월하며 항염 작용, 보습, 미백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이 소재를 활용한 차별화된 제품 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자생식물을 활용한 소재 개발은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따른 부담을 한층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나고야의정서는 생물자원을 활용하며 생기는 이익을 공유하기 위한 지침을 담은 국제협약으로 각 국가의 생물자원을 이용한 나라는 그 자원을 제공한 나라에게 수익의 일부를 제공해야 한다.

국내 화장품‧의약품 산업이 사용하는 원료의 54%가 해외에서 수입을 하고 있으므로 그동안 국산 자원을 이용한 연구개발이 필수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이번 소재개발은 산업적 활용을 위해 연구가 미미했던 소재에 초점을 맞추고 연구를 진행했다”면서 “아직까지 효능이 밝혀지지 않은 여러 자생식물을 토대로 다양한 화장품 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4.22  09:38:14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