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셀트리온,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2상서 효능 우수위약 투여군 대비 증상‧발열 해소 약 2일 단축
   
▲ 고려대학교 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가 학회에서 구술발표를 하고 있다. 출처=셀트리온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종합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이 임상 2상에서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다.

셀트리온은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유럽 임상 미생물학과 감염질환 학회(ECCMID)’에서 종합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의 임상 2상 결과를 첫 발표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4년 영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CT-P27 2a 임상을 통해 약효와 안전성을 확인한 데 이어, 2016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CT-P27 임상 2b상을 진행해 왔다.

임상에서 연구진은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 220여명을 세 군으로 나눠 CT-P27 90mg/kg, CT-P27 45mg/kg 또는 위약을 투여한 후 인플루엔자 강도와 영향 설문지, 체온, 부작용, 혈액검사 결과 등을 수집 분석해 약품의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임상 결과 두 가지 다른 용량의 CT-P27을 투여 받은 군은 모두 위약 투여군에 비해 증상과 발열 해소까지의 시간이 약 2일(약 35%) 단축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학회에서 구술 발표를 진행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CT-P27 치료군은 인플루엔자 증상과 발열이 해소 되기까지의 시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면서 “CT-P27이 시판되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의 항체는 바이러스의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hemagglutinin)의 축(stem)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 내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으므로 CT-P27은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은 또 미국 CDC, 중국 정부 연구기관 등과 함께 실시한 비임상과 임상 시험에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 년간 발생한 유행성과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인플루엔자 대부분(H1, H2, H3, H5, H7 및 H9)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의 첫 항체 신약인 CT-P27의 2b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유효성과 안전성 결과를 권위있는 유럽 최대 규모의 임상 미생물‧감염 질환 학회에서 발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셀트리온은 지속적으로 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다양한 항체 신약 개발에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4.16  10:16:57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빅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