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KCON, 美 뉴욕 메디슨스퀘어가든 개최 확정CJ ENM, 5월 도쿄·7월~8월 뉴욕/LA·9월 태국 등 2019 케이콘 일정 공개
   
▲ 오는 7월 'KCON 2019 NY' 개최가 확정된 美 뉴욕 매디슨 스퀘어가든 전경. 출처= CJ ENM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이 올해 역대 최대 규모 케이콘(KCON) 개최로 전 세계 한류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CJ ENM은 올해 미국 케이콘 개최지로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글로벌 랜드마크인 ‘매디슨 스퀘어 가든’ 그리고 ‘제이콥스 K. 재비츠 컨벤션 센터’를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케이콘은 K-POP 콘서트에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드라마 등 한국의 최신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해온 세계 최대 K-컬쳐 페스티벌이다. 

CJ ENM은 15일 올해 전 세계에서 열릴 케이콘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올해 케이콘은 5월 일본 도쿄 7월과 8월은 미국 뉴욕과 LA, 그리고 9월에는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다. 특히 올해 케이콘은 개최 8년만에 전 세계 누적 관객 1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CJ ENM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케이콘 개최와 함께 낮 동안 개최되는 컨벤션 프로그램 중 일부를 브랜드화해 향후 케이콘으로 파생된 단독 행사도 개최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KCON GIRLS(K뷰티/K패션), ‘KCON ROOKIES(신인 아티스트 쇼케이스)’ 등 케이콘 개최지 별 한류 인기 장르를 세분화·특성화한 브랜드로 현지인들의 한류 호감도를 대폭 높일 계획이다. 

오는 5월 17일~19일 3일간 일본 도쿄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Makuhari Messe International Exhibition Hall)’에서 개최되는 <KCON 2019 JAPAN>에서는 일본 케이콘의 주 관객층인 10~30대 여성층을 겨냥해 한국 걸 그룹과 K뷰티, K패션를 연계한 프로그램이 대폭 확대된다. 

케이콘의 최초 개최지인 미국에서는 개최 장소의 이전과 규모 확대(뉴욕), 개최일 연장(LA)으로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오는 7월 6일~7일에 열리는 <KCON 2019 NY>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연장’ 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져 있는 뉴욕 맨해튼 ‘메디슨 스퀘어 가든’과 ‘제이콥스 K.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 진출해 美 주류시장 내 케이콘과 한류의 영향력을 확대한다.

   
▲ 지난해 8월 미국 LA서 9만4000명을 모으며 성황리에 개최된 'KCON 2018 LA' 현장. 출처= CJ ENM

1968년 개장한 메디슨 스퀘어 가든은 농구·권투·아이스하키를 비롯한 스포츠 경기와 마이클 잭슨, 마돈나 등 유명 아티스트들의 콘서트 등 대형 이벤트가 열리는 다목적 대형 실내 아레나이자 뉴욕 맨해튼의 대표적 랜드마크다. 이곳은 미국 프로농구(NBA) 팀 ‘뉴욕 닉스’와 북미 아이스하키리그(NHL) ‘뉴욕 레인저스’의 홈구장이기도 하다.

지난해 9만4000명이 몰린 <KCON 2019 LA>는 8월 15일~18일 LA 스테이플스 센터(LA Staples Center)서 열린다. 올해는 개최 일수를 기존 3일에서 4일로 늘리고, 컨벤션 프로그램 브랜드화의 일환으로 신인 K팝 아티스트를 쇼케이스 형식으로 현지에 소개하는 <KCON ROOKIES>를 신설한다. 이 밖에도 K-뷰티, K-푸드를 중심으로 한 체험형 콘텐츠를 강화해 한류를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작년 동남아시아 최초 케이콘 진출로 화제를 모았던 <KCON 2019 THAILAND>는 오는 9월 28일~29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 및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2019년 케이콘의 대미를 장식한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2012년 1만명이 운집했던 미국 최초 케이콘 대비 100배 증가한 누적 관객 1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기까지 K-컬쳐를 글로벌로 확산해 국가 브랜드를 높이겠다는 최고경영진의 경영철학이 바탕이 됐다”면서 “올해 개최지 특성에 발맞춘 한류 인기 장르를 컨벤션 프로그램을 통해 별도 브랜드화 하는 시도와 함께 국가별 개최 규모 확대로 더 많은 전 세계 관객들이 다각도로 한국의 대중문화를 접할 기회를 늘리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4.15  09:00:08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