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세계 집값, 그래도 홍콩이 가장 비싸
   
▲ 출처= CBRE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기업 CBRE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35개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한 '글로벌 리빙 보고서'(Global Living Report)에 따르면, 홍콩의 평균 집값이 123만 5220달러(14억원)로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도시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5.5% 상승한 수준이다.

홍콩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싱가포르는 집값 평균이 87만 4372달러(9억 9700만원)를 기록했다. 3위는 중국 상하이(87만 2555달러, 9억5000만원), 4위는 캐나다 밴쿠버(81만 5322달러, 9억 3000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미국 뉴욕이 7위(67만 4500달러, 7억 6880만원), 영국 런던이 8위(64만 6973달러, 7억 3750만원), 중국 베이징이 9위(62만 9276달러, 7억 1720만원), 프랑스 파리가 10위(62만 5299달러, 7억 1270만원)를 차지했다.

서울과 일본 도쿄는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조사지역 35개 도시 중 가장 평균 집값이 낮은 곳은 터키 이스탄불(9만 7396달러, 1억 1100만원)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뉴욕, 로스앤젤레스, 토론토, 밴쿠버, 호주 시드니, 멜버른 등이 집값 상승폭이 둔화되며 순위에서 밀려났다"며 "아시아가 여전히 강력하다. 평균 집값 톱 5에서 아시아 지역이 4곳"이라고 보도했다.

전년 대비 평균 집값 상승폭이 가장 높은 도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1년 만에 16.9%나 올랐다. 아일랜드 더블린(11.6%), 중국 상하이(11.2%), 스페인 마드리드(10.9%)도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10.0%), 두바이(-5.3%), 리야드(-4.4%) 등은 집값이 오히려 떨어졌다.

월 평균 임대료는 뉴욕이 2844달러(324만원)로 조사대상 중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부다비(2807달러·약 320만원), 홍콩 2777달러(약 316만5000원) 순으로 조사됐다.

   
▲ 평균 집값(왼쪽)과 집값 상승률   출처= CBRE

[글로벌]
■ 세계은행 총재 "세계 각국 中 때문에 빚 늘어"

-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가 취임 이틀째인 11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세계 각국에 부채가 너무 많은 이유는 중국 때문”이라고 주장. 맬패스 총재는 대중국 강경파 인사로 꼽히는 트럼프 대통령 측근 인물. 

-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에 수조 달러를 빌려준 상황. 미국 재무부에 따르면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 규모는 1조 1200억 달러.

- 맬패스 총재는 중국이 전 세계에서 세를 확장하려는 일대일로(一帶一路) 계획에 따라 개발도상국을 과도한 채무와 질 낮은 프로젝트로 몰아넣었다고 주장.

- 실제로 스리랑카는 중국으로부터 빌린 돈을 갚지 못해 함반토타 항만의 운영권을 중국에 넘기기도.

- 맬패스 총재는 아울러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인 중국이 세계은행으로부터 저금리 대출을 너무 많이 받았다며 "중국은 차입국으로서의 역할을 축소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 “2019년 국제 유가, 배럴당 80달러 육박”

- 올해 들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국제 유가가 여름 무렵에는 배럴당 80달러에 육박할 수 있다고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

- 캐나다 투자은행 RBC캐피털마켓츠는 11일(현지시간) 올해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전망을 종전에 예상했던 배럴당 69.50달러에서 75달러로 상향.

- RBC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예상가 역시 기존의 배럴당 61.30달러에서 67달러로 올려. 브렌트유와 WTI 가격은 올해 들어 각각 32%, 40.5%씩 상승했으며 선물 가격은 11일 기준 각각 배럴당 70.78달러, 63.58달러로 마감.

- RBC의 마이클 트랜, 헤리마 크로프트, 크리스토퍼 루오니 전략가는 이날 보고서에 "유가가 지정학적인 영향 때문에 불균형하게 상승할 수 있는 위험을 감지했으며 이 같은 추세가 계속 이어져 올해 여름에 간헐적으로 배럴당 80달러에 이를 수도 있다"고 설명.

- CNBC는 현재 선물 시장에서 향후 유가 상승에 이익을 보는 매수 계약 건수가 매도 계약보다 약 4.5배 많고,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감산을 추가로 연장할 것이라면서 공급 감소로 인한 유가 상승이 예상된다고 분석.

[미국]
■ “美 2021년까지 연준금리 현재 수준 유지할 것"

-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최소 2021년 말까지는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

- WSJ이 이달 5일부터 9일까지 63명의 경제학자들을 대상으로 실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3분의 2가 그 같이 대답했고 3분의 1이 2021년 말까지 최소 한 차례 이상 금리가 인하될 것이라고 전망.

- 뱅크 오브 웨스트의 스콧 앤더슨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의 금리 인상 사이클은 이제 끝났다. 이제는 금리 인하가 뒤따를 것"이라고 말해.

- 올해 초 세계 경제의 둔화와 무역 마찰 격화에 대한 우려가 겹치면서 금리 추가인상이 물 건너 갔고, 이후 연준 관리들은 통화정책에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고 되풀이.

-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역시 지난달 19∼20일 연준 회의 후 가까운 시일 내에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배제한 바 있어.

[중국]
■ 1분기 中 수출 6.7% 증가, 수입은 0.3% 증가에 그쳐

- 중국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올해 1분기(1∼3월) 중국의 대외 무역도 안정적 성장을 이룬 것으로 나타나.

- 중국 해관총서(GAC)가 1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국의 대외 무역량은 7조 100억 위안(1188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증가.

- 1분기 중국의 수출은 3조 7700억 위안(638조 8650억원)으로 전년도 1분기보다 6.7% 늘어났으며, 반면 수입은 3조 2400억 위안(549조 500억원)으로 0.3% 증가하는데 그쳐.

- 리쿠이원(李魁文) 해관총서 대변인은 1분기 대외 무역의 안정적 성장은 지난 3월 무역량이 2조 4600억 위안(416조 8700억원)으로 9.6%나 늘어난데 힘입은 때문이라고 말해.

- 지난 3월 한 달 동안 중국의 수출은 위안화 기준으로 21.3% 증가했으며 반면 수입은 1.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 늙어가는 中, 2035년이면 연금 고갈

- 중국에서 가용노동력이 빠르게 줄어들어 중국 국가연금이 오는 2035년 고갈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현지시간) 보도.

- 은퇴자 비율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노동자 연기금 수입이 줄어들고, 중국 정부의 재정 부담도 커져 연금체계가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것.

- 중국 관영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CASS) 내 세계사회보장센터는 도시노동자 연기금이 2027년 7조 위안으로 고점을 찍은 후에 꾸준히 감소해 2035년에는 ‘제로’가 될 것으로 전망. 연기금은 지난 연말 기준 4조 8000억 위안(813조원)의 자금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

- 또 연금 보험료 수입과 지출 사이의 차이는 2050년에 최대 11조 위안으로 늘어나 노동자와 은퇴자 비율이 1대1이 될 것으로 전망. 현재 비율은 2대1로, 노동자 2명이 1명의 은퇴자를 부양하고 있는 셈.

- 중국의 사회보장법에 따르면 고용주는 직원들의 임금의 20%까지 정부 연금에 지불해야 하며 직원들은 임금의 8%를 지불해야 하지만, 실제로는 지방정부가 고용율을 유지하기 위해 중소기업에 기여비율을 낮춰주고 있다고.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4.12  18:17:47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