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OECD 국가 대부분 중산층 생활수준 추락"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안정적인 일자리, 안락한 가정으로 묘사되며 사회·경제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꼽혔던 중산층의 위상이 전세계적으로 흔들리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0일(현지시간), 중산층의 소득이 거의 증가하지 않고 있고 생활비는 치솟으면서 대부분의 회원국에서 중산층의 생활 수준이 낮아지고 있다고 경고하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은 "오늘날 중산층은 바위투성이 해변에 떠있는 배처럼 위태해 보인다"고 비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OECD는 중산층을 국가 중위소득의 75~200% 수준의 소득을 가진 집단으로 정의하고 있다. OECD 국가에서 중산층 가정의 비율은 1980년대 중반에서 2010년대 중반에 걸친 약 30년 사이 64%에서 61%로 하락했다.

베이비부머의 경우 70%가 중산층 가정에서 20대를 보냈지만, 오늘날 20대인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출생)에서는 그 비율이 60%로 떨어졌다.

집값은 지난 20년간 가계 중위소득보다 3배나 크게 올랐다. 그 결과 집값이 중산층 가처분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대 4분의 1에서 현재 3분의 1로 높아졌다.

또 중산층 생활비의 증가 속도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속도보다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중산층 5가구 중 1가구가 버는 것보다 많이 쓴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노동시장 전망이 점점 불확실해지는 점도 중산층 가구를 불안하게 만든다. 중산층 노동자 6명 중 1명은 미래에 자동화될 가능성이 큰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 반면 고소득자는 10명 중 1명 만이 이같은 위험에 놓여있다.

OECD는 정부가 양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적정한 가격의 주택 공급량을 늘리고 주택 대출자에게 대출에 대한 재정 지원과 세금 감면을 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중산층의 소득 정체와 생활비 증가로 대부분의 회원국에서 중산층의 생활 수준이 낮아지고 있다고 경고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출처= OECD

[글로벌]
■ FT ‘우주 청소 사업 경쟁 본격화’

- 지구의 공전 궤도 상에 떠다니는 수 많은 ‘우주 잔해물’을 제거하는 이른바 ‘우주 청소’ 시장을 둘러싼 전 세계 기업들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현지시간) 보도.

- 유럽우주연합에 따르면 지구상에서 2000km 채 떨어지지 않은 궤도 상에 1cm 이상 크기의 파편 90만 개가 시간당 4만 km의 속도로 빠르게 돌고 있다고.

- 민간기업마저 우주 진출을 가속화하면서 우주 잔해물들도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어 궤도를 따라 이동하는 위성이나 우주 정거장과 충돌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 최근 일본의 우주 청소업체 아스트로스케일(Astroscale)이 1억 32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우주 잔해 청소가 새로운 사업 기회로 부상.

- 아스트로스케일의 창업자이자 CEO인 오카다 노부는 “사람들은 지구 온난화나 바다 정화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지만, 우주 잔해 문제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다”며 “우주를 청소하는 일이 앞으로 매우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

[미국]
■ 미중 무역협상 막바지 "합의이행 기구 설치"

- 미국과 중국이 향후 도출될 무역합의의 이행을 점검하기 위한 기구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밝혀.

- 중국이 그동안 개방을 약속하고도 실제로는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 미국의 주된 불만이었다는 점에서 이행기구 설립 합의는 무역전쟁 해소를 위한 양국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렀음을 의미.

- 므누신 장관은 “(무역합의에 대한) 강제이행 장치를 두고 미국과 중국이 거의 합의했다”면서 “양국은 앞으로 진행되는 문제들에 대처하기 위한 이행사무소들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설명.

- 그러나 므누신 장관은 “일부는 거의 끝났지만 일부는 여전히 기술적인 문제가 있다”며 미국이 중국의 합의 이행을 강제하기 위해 관세를 무기로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아.

- 앞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중국이 무역합의를 위반하면 징벌적 관세를 부과하고 이에 대해 중국이 보복하지 못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힌 바 있어.

[유럽]
■ EU·英, 브렉시트 10월말 연기 합의

- 유럽연합(EU) 회원국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1일(현지시간) 브렉시트를 10월 31일까지로 다시 연기하는 데 합의했다고 가디언이 보도.

- 다만 5월 23일 시작되는 유럽의회 선거에 영국이 참여하지 않을 경우 6월 1일 노딜 상태로 EU를 떠나야 한다는 조건이 붙어. 

-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EU 27개 회원국은 브렉시트 연기에 합의했다"며 “영국이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긴 연기"라고 말해.

- 그러나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영국은 여전히 회원국으로 남지만 앞으로 EU27은 자체적인 만남이 있을 것"이라며 영국이 EU의 의사결정 과정에 제외될 것임을 시사.

- 메이 총리는 "가능한 빨리 EU를 탈퇴하길 원한다"며 "5월 내 영국 의회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이 비준된다면 6월 1일 EU를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 세계에서 가장 큰 민주주의 국가 인도의 총선이 11일 시작됐다.  출처= Hindustan Times

[아시아]
■ 세계 최대 ‘민주주의 이벤트’ 인도 총선 시작
  

- 세계에서 가장 큰 민주주의 국가인 인도의 총선이 시작. 로이터 통신은 11일, 이번 인도 선거는 역대 인류가 치른 가장 큰 선거 이벤트로 기록될 전망이라고 보도.

-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 인도 언론들도 “5년 임기의 로크 사바(하원)의 첫날 투표가 시작됐다. 11일에는 (전체 543석 가운데) 20개 주에서 91석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며 투표 현황을 소개.

- 인도 총선은 세계 최대 선거답게 한달 반 동안 7차례로 나눠 치러져. 인도 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일을 분산한 이유에 대해 “행정기관과 치안 조직이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일제히 치를 여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밝혀.

- 인도 유권자는 총 9억여명, 이 중 처음 투표하는 젊은이들이 1억 3천만명, 투표소는 무려 100만곳에 이른다고. 5월 19일에 마지막 투표를 마치고 나흘 뒤인 23일에 개표.

- 투표일은 7차례로 나누면서 개표는 한날에 할 수 있는 것은 전자투표 덕분. 전체 유권자의 30%로 추정되는 문맹인들을 위해 전자투표기 옆에 후보자 얼굴 사진과 소속 정당 마크가 붙어있고,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으면 흰색 기권 단추를 누르면 된다고. 인도 선관위는 “투표용지도 필요 없고 투표함이 도난당할 위험도 없다”고 설명.

[중국]
■ 중국 경기 좋아지고 있다? - “뚜렷한 반등 조짐”

-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전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음에도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하는 등 중국 경제가 뚜렷한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 (현지시간) 보도.

- 미중이 지난해 12월 1일부터 무역전쟁 휴전에 들어가고,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보이면서 중국 경제가 완연한 봄을 맞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분석.

- IMF는 지난 9일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5%에서 3.3%로 0.2%포인트 낮춘 반면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6.2%에서 6.3%로 0.1%포인트 상향.

-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3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5로 지난해 12월 이후 넉 달 만에 50 이상으로 올라서.

- 이같은 경기 호조에 힘입어 올 들어 중국 증시도 31% 상승, 지난해 하락 분을 모두 만회. 증시 뿐만 아니라 위안화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위안화 환율도 올 들어 달러 대비 2.4% 하락하며 강세를 보이고 있어.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4.11  19:20:51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빅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