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14살 소년, e스포츠로 스타된 사연하루 18시간 게임 연소득 20만달러, "아들의 선택, 다른 스포츠 선수처럼 인정"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그리핀 스피코스키가 학생 스포츠 선수의 정의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스피코스키는 여러 사람이 동시에 참여하는 비디오 게임 포트나이트를 하며 하루 18시간 이상을 컴퓨터 화면에 매달려 있다.

그가 온라인 게임을 하는 자신의 동영상을 주기적으로 업로드하는 그의 유튜브 채널에는 가입자가 120만 명이나 되고 71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것만으로도 스피코스키는 꾸준한 광고 수익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그의 총 수입은 거의 20만 달러(2억 6700만원)에 달했다.

이 정도 금액이면 미국 대부분의 도시에서 편안하게 가정을 꾸릴 수 있을 만큼 넉넉한 액수다. 스피코스키가 14살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인상적이다.

그는 축구나 농구와 같은 운동을 하는 엘리트 학생 운동선수와 마찬가지로 비디오 게임에 접근한다. 그가 경기를 하지 않을 때에는 ‘스켑틱’(Sceptic)이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에 들어가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을 듣는다. 물론 그의 가족들은 스피코스키가 게임에만 빠져 있다고 말한다.

그는 ABC 계열사인 WABC-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롱아일랜드 집에서 하루에 8시간씩 비디오 게임을 한다며, “게임은 나의 직업과 같다”고 말했다.

이번 주 유튜브에 게재된 짧은 다큐멘터리에서 스피코스키의 어머니 캐스린 코놀리는 아들의 열정과 성공이 그녀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리핀은 자신이 게임을 잘한다고 말했지만 나는 내 아이가 게임을 잘 한다는 것을 전혀 깨닫지 못했어요. 나중에 세상이 그걸 확인해 주었을 때까지 말이죠.”

스피코스키의 부모는 결국 스켑틱 게이밍(Sceptic Gaming Inc.)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그가 벌어들이는 돈 관리를 돕기 위해 재정 고문과 회계사를 고용했다고 WABC-TV는 보도했다.

그러나 비디오 게이머들은, 비록 그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고 그들이 미치는 문화적 영향도 커지긴 했지만, 아직까지는 주요 스포츠 종목 프로 선수들이 받는 광범위한 존경과 찬사를 받지는 못하고 있다. 숙련된 컴퓨터 전문가나 프로그래머들이 그렇듯이, 그들은 때로 해커들과 혼동되거나, 교외 지하실에서 햇빛도 쐬지 않는 부적응자를 일컫는 21세기 인간 곰팡이에 비유되기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해킹 사건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면서 “몸무게400 파운드가 넘는 사람들이 침대에 앉아 있다”고 말한 것도 그런 고정관념에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게임전문매체 게임스팟(Gamedpot)에 따르면, e-스포츠가 이제는 큰 사업이 되면서 최대 규모의 e-스포츠 대회는 상금만 2500만 달러(280억원)에 달하며, 많은 e-스포츠 선수들이 주요 스포츠 종목 프로 선수에 못지않은 보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디오 게임 및 소프트웨어 회사인 에픽 게임즈(Epic Games)는 올 시즌 포트나이트(Fortnite) 대회에 상금으로 1억 달러를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에 걸쳐 유튜브와 트위치(Twitch) 같은 스트리밍 플랫폼의 인기 게이머들에게 몰려드는 관객은 수 천만 명에 이른다. 게임개발회사 라이오트 게임(Riot Game)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67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매달 리그 오브 레전드 (League of Legends)게임을 하고 있다.

"e-스포츠는 전통적인 스포츠 리그 원칙을 모방하지요. e-스포츠도 흥미진진한 콘텐츠, 좋아하는 스타들, 매력적인 팀 이름, 슬로모션 하이라이트, 치열한 경쟁 그리고 불확실한 결과, 이 모든 것들을 표방합니다.”

비디오 게임은 더 이상 단순히 재생되는 것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시각적으로 관객들에게 더 큰 만족감을 제공하면서 관객들을 끌어 모은다.

스포츠 전용 채널 ESPN이 당일에 방송되는 게임에 나오는 선수들의 프로필을 재공하는 것처럼, 비디오 게임 회사들도 가장 인기 있는 선수들의 인적사항과 그들의 게임 전략을 강조하는 짧은 동영상을 제작해 보여준다.

스피코스키의 가족들은 적어도 몇 년 동안 스피코스키의 프로 e-스포츠 활동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했다.

▲ 14살의 게이머 그리핀 스피코스키가 지난해 2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출처= 유튜브

스피코스키는 지난해 유명한 포트나이트 선수를 물리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75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그가 트위치로부터 첫 100달러를 버는 데는 그로부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모든 것이 바뀌었다고 그의 아버지 크리스는 말했다.

"채 두 달도 지나지 않아 우리는 ‘그래, 이제 회계사를 구하고 금융 자문을 구해야 해’라고 생각했습니다.”

스피코스키의 부모는 게임 산업에서 아들의 명성이 높아지자 아들의 고등학교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의 어머니 코놀리는 스피코스키가 유명해지면서 점점 더 다르게 느껴지는 두 개의 세계, 즉 두 개의 인격을 관리하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스피코스키를 직접 만나보면 그는 수줍고 불안한 보통 소년이다. 그러나 가상 세계에서는 자신만만하고 활달하며 짓궂기까지 하다.

"그리핀은 고등학교를 3일 밖에 다니지 않았지만, 그가 가는 곳에는 항상 이슈가 따라다녔어요. 사람들이 그의 관심을 받기를 원했기 때문에 수업에 집중하지 못했고 학교에 대해서도 회의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아들은 부모님에게 (고등학교를 그만두고) 대신 온라인 교육을 받도록 해달라고 종용했고, 게임 업계에서 그가 승승장구하자 부모님은 그의 요구를 들어주었다.

스피코스키는 "그러나 사실은 (교육은 받지 않고) 하루 종일 게임만 하며 비디오를 봤다"고 말했다.

"부모님들도 이미 그것을 알고 있었어요."

처음에는 친척들도 게임만 하는 10대 아이에게는 미래가 없다며 '미친 가족’이라고 부를 정도였다. 그러나 아버지 크리스는 “부모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아들의 선택을 인정하는 것’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제는 아들의 열정을 다른 스포츠 종목 선수처럼 인정한다.

그는 “아들은 3살 때부터 비디오 게임을 시작했다”면서 “어릴 때부터 오로지 e스포츠 게이머가 되는 것, 이 분야에서 뛰는 것이 그의 유일한 꿈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신이 진정으로 즐길 수 있고, 그것으로 생계까지 해결할 수 있다면, 반드시 아침에 출근해서 저녁에 퇴근하는 직업을 가져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4.03  16:47:28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