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LG전자 시그니처 올레드TV R, 디자인 본고장 이탈리아 마음 뺏는다세계 최대 규모 디자인 전시회 밀라도 디자인 위크 참여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LG전자가 디자인의 본고장 이태리 밀라노에서 세계최초 롤러블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LG전자는 9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세계최대 규모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Milan Design Week)’에 참여해 롤러블 올레드 TV를 중심으로 ‘LG 시그니처(LG SIGNATURE)’전시관을 운영한다.

   
▲ LG 시그니처 올레드TV R 침실 컨셉샷. 출처=LG전자

LG 시그니처 전시관은 롤러블 올레드TV가 지향하는 ‘공간에 대한 재정의(Redefining Space)’을 주제로, 시각·청각 등 다양한 요소를 통해 롤러블 올레드TV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LG전자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는 롤러블 올레드TV를 통해 올레드만 가능한 공간 혁신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전시관 조성을 위해 세계적인 건축설계업체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와 협업했다. 창(窓)을 통해 들어오는 빛과 롤러블 올레드TV를 활용해 다채로운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터 앤 파트너스는 롤러블 올레드TV 제품 디자인에도 참여했다. LG전자가 제품 디자인에 건축설계업체와 협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포스터 앤 파트너스 공간설계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적극 반영해 기존 TV와 다른 새로운 관점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포스터 앤 파트너스는 알루미늄 소재 선정을 비롯, 말았다 펼치는 화면 구현, TV가 놓이는 공간과의 조화 등을 고려한 미니멀 디자인을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

포스터 앤 파트너스는 애플의 신사옥을 비롯해 런던 밀레니엄 브리지, 뉴욕 허스트 타워 등을 설계한 세계 10대 건축회사다.

LG 롤러블 올레드TV는 노출 화면 크기를 조절해 65인치 전체 화면을 시청할 수 있는 ‘풀 뷰(Full View)’,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 뷰(Line View)’, 화면이 완전히 내려간 ‘제로 뷰(Zero View)’ 등 기존 TV에서 경험할 수 없는 3가지 뷰타입을 구현해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LG 롤러블 올레드TV는 ‘CES 혁신상(CES 2019 Innovation Awards)’ 수상을 비롯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 최고상(Best of the Best), ‘iF 디자인’ 본상 등 세계적인 디자인상을 휩쓸며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조성구 LG전자 HE디자인연구소장(상무)은 “LG 시그니처 올레드TV R은 디스플레이 기술 진화의 정수이자 공간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더한 혁신 제품”이라면서 “기존 TV에서는 경험하지 못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 프리미엄 TV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4.02  10:00:00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LG전자, #시그니처 올레드TV R,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 #LG 시그니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