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LG 시그니처에 '에어컨'이 추가된 이유는?성능 디자인 강조한 LG 시그니처 전략 일환...5가지 기능 1제품에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LG전자가 냉방, 난방, 제습, 가습, 공기청정의 5가지 기능을 한 제품에서 구현한 LG시그니처 에어컨을 26일 공개했다. LG 시그니처 라인업에 에어컨이 추가되는 것은 처음이다. 디자인과 성능이 기존 에어컨보다 대폭 발전된 에어컨으로 LG시그니처 라인업이 한층 더 강화됐다는 평이 나온다. LG전자는 26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에어컨 미디어데이를 열어 LG시그니처 에어컨 출시 배경과 향후 전략을 소개했다.

   
▲ LG전자 모델이 LG시그니처 에어컨 스탠드형과 벽걸이형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에어컨이 시그니처 라인업에 왜 추가됐나

LG시그니처 라인업에 에어컨이 추가된 이유는 LG전자의 시그니처 브랜드 전략 지속의 일환이다. LG전자는 LG시그니처 브랜드를 2016년 출시하면서 지속적으로 제품군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 연장선에서 에어컨도 시그니처 라인업에 포함된 것이다. 이로써 LG시그니처 제품은 냉장고, 올레드 TV,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의 5가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은 “3년만에 시그니처 라인업에 에어컨을 추가하게 된 이유는 가전제품이 잘 갖춰진 집을 생각해보면 이해가 빠를 것”이라면서 “기존 시그니처 제품 라인업은 냉장고, TV, 공기청정기 등이 있는데 공간 개념에서 봤을 때 에어컨이 없는 것은 아쉬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이 LG시그니처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LG전자

2016년 시그니처 브랜드가 처음 나온 후 에어컨 모델이 출시되기까지 3년이 걸린 이유에 대해서는 5가지 기능을 1개의 제품에 넣다 보니 연구개발 등 시간이 많이 들어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송 사장은 “냉방, 난방, 가습, 제습, 공기청정의 5가지 기능을 한 제품에서 구현해야 하고, 여기에 더해 디자인까지 강조하다 보니 한정된 작은 공간에 여러 기능이 들어간 제품을 만드는데 기술적 난이도 등 연구 시간이 많이 들었다”면서 “이제는 예전과 달리 에어컨이 냉방 기능만 강조하는 제품이 아니고, 4계절 제품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시그니처 에어컨에 탑재된 공기청정기능은 기존의 단품 공기청정기와 기능이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 사장은 “시그니처 에어컨의 공기청정 기능은 기존의 단품 공기청정기와 같은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다만 단품 공기청정기는 이동성에서 더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감규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LG시그니처 에어컨 개발 과정도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제한된 사이즈에 LG시그니처만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여러 기능을 넣어야 했는데 TF팀을 구성하고, 본사, 본부 소속 연구소마다 필요한 연구를 지속했다”면서 “특정한 기능을 위해서는 외부 기술도 접목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엔지니어들의 숙명과도 같은 일이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어도 결국은 극복해 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송 사장도 “이번 제품을 직접 보면 알 수 있듯이 움직이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신뢰성 확보가 어려웠다”면서 “특히 이번에는 여러 기능이 함께 들어간 제품이라서 상호 기능간 역기능, 기능 충돌 등 여러 어려운 부분을 극복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5월 중 출시 예정인데 스탠드형과 벽걸이형 세트로 약 1000만원 이상 가격대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송 사장은 “가격은 내부 논의중이라서 결정을 못했지만 1000만원대 언저리 혹은 그 이상도 생각하고 있다”면서 “5가지 기능이 1개의 제품에 들어가서 싼 가격은 아닐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LG시그니처 에어컨 오토 스마트 도어 기능 시연모습.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LG시그니처 라인업 전략은?

LG전자는 시그니처 라인업에 제품을 꾸준히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송 사장은 “여러 제품을 현재 파이프라인에 넣어 놓고 연구를 진행 중”이라면서 “여러 후보 제품들이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송 사장은 “프리미엄 제품군인 LG시그니처 제품의 낙수효과가 전제 H&A 사업으로 이어졌다고 판단한다”면서 “시그니처 브랜드가 리딩을 해주고 있기 때문에 제품을 추가하고 해외 시장으로도 꾸준히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LG시그니처 판매량이나 매출액은 중요한 지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LG시그니처 브랜드가 얼만큼 고객 마음 속에 가는지, 그래서 소비자와 고객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는 것이 우리의 주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송 사장은 “이같은 브랜드의 우산 안에서 이미지를 키워 제품 전체의 프리미엄화와 고급화를 이끄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 LG시그니처 에어컨에 설치된 시그니처 에어서클.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3.26  14:09:56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LG전자, #LG시그니처, #에어컨, #송대현 사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