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KT, 황창규 회장 청문회 전 아현 화재 보상 지원금 마련통신 안전 인프라 구축 후 발표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KT가 지난 아현국사 화재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보상 지원금 체계를 확정했다.‘상생협력지원금’을 ‘상생보상협의체’에서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KT의 통신 인프라 점검 후, 황창규 KT 회장의 국회 청문회 전 나온 지원책이라 시선이 집중된다. 다만 황창규 회장 청문회는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으로 다소 파행을 겪고 있다.

KT는 지원금 체제를 만들며 중소벤처기업부ㆍ통계청ㆍ한국은행 등 다양한 정부기관의 자료를 통해 확인 가능한 일소득ㆍ현금계산 비중 등을 고려해 지원금을 제안했다는 설명이다. 상생보상협의체에서는 서비스 장애복구 기간의 차이를 고려해 4개 구간으로 나누고 1~2일은 40만원, 3~4일은 80만원, 5~6일은 100만원, 7일 이상은 12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 황창규 KT 회장이 아현국사 화재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뉴시스

KT는 지난해 12월 1차 접수분과 상생보상협의체 협의 후 추가로 진행한 3월 22일까지의 2차 접수분에 대해 검증 및 보완작업을 거쳐 이르면 5월 중으로 지원금을 일괄 지급한다. 2차례에 걸친 신청에는 총 1만명 이상의 소상공인이 참여했으며, 최종 합의안 발표 이후에도 5월 3일까지 6주간 온라인으로 추가 접수를 받아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나아가 다양한 상생활동을 통해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화재로 인해 불편을 겪은 고객에게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일을 거울삼아 안정적으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21일 통신재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중요통신시설에 대한 상세점검을 완료했으며, 점검 결과 및 정부 통신재난방지 강화대책을 반영한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힌 바 있다. KT는 향후 3년에 걸쳐 총 4800억 원을 투입해 통신구 감시 및 소방시설 보강, 통신국사 전송로 이원화, 수전시설 이원화, 통신주 및 맨홀 개선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3.22  12:49:45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