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日 은행 일자리 급격 감소, 창구 손님 40% 감소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일본에서 은행원 일자리가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

미쓰비시UFJ, 미쓰이스미토모, 미즈호파이낸셜그룹 등 일본 3대 메가뱅크의 내년 4월 신규 채용 예정 인원은 1800명 수준에 불과하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올해 채용 규모인 2300명에 비교하면 20% 이상 급감한 수치이고, 6000명 이상을 채용했던 2007년에 비하면 3분의 1 이하로 쪼그라든 것이다.

일본의 상업 은행들은, 일본 중앙은행의 마이너스 기준금리 정책이 시작된 2016년부터 예대마진에 의한 수익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채용을 억제하는 쪽으로 선회했다.

이들이 신규 채용을 급격히 줄이는 이유는 경영환경이 악화한 상황에서 인터넷뱅킹과 현금을 안 쓰는 '캐시리스' 결제로 창구 일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닛케이는 "일본 시중 은행의 창구 손님이 최근 10년 새 30~40% 감소했다"며 은행들이 점포 정비 등 구조개혁에 나설 수밖에 없는 배경을 설명했다.

미즈호FG는 이미 2017년에 일본 전역의 약 500개 거점 지점 중 100개 정도를 2024년까지 줄이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최근 수도 도쿄 등 대도시권에서 수십 곳의 지점을 추가 통폐합하기로 했다.

창구 직원이 손님을 맞는 전통형 지점 515곳을 운영하는 미쓰비시UFJ도 2023년까지 전통형 지점을 절반 수준으로 축소하고, 고객이 녹음 안내에 따라 직접 일을 볼 수 있는 '셀프형 점포'(TV창구)를 늘려 나갈 예정이다.

채용 시장에 먹구름이 낀 것은 증권업 등 다른 금융업종도 마찬가지다. 노무라증권은 내년에 올해보다 15%, 야마토증권그룹은 30% 이상 적게 뽑을 예정이다. 또 일본생명보험, 제일생명보험 등 주요 네 곳의 생명보험사들도 채용을 줄일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 3대 메가뱅크의 내년 4월 신규 채용 예정 인원은 1800명 수준으로 올해 채용 규모인 2300명에 비교해 20% 이상 급감했고 6000명 이상을 채용했던 2007년에 비하면 3분의 1 이하로 쪼그라들었다. 출처= Nikkei 캡처

[미국]
■ 블룸버그 "美 연준, 9월 금리 인상한 뒤 추가 인상 중단할 것"

- 블룸버그가 17일(현지시간) 경제학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미 연준이 올해 한 번 더 금리를 인상한 뒤 금리 인상 흐름을 중단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32명의 경제학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조사에서 경제학자들은 오는 9월 한 차례 더 금리 인상이 이뤄져 금리가 2.5∼2.75%가 된 뒤 금리 인상이 중단될 것으로 예측.

- 30월 전만 해도 경제학자들은 미국의 금리가 3∼3.25%까지 인상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어.

- 연준이 이달 19~20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 경제학자는 32명 중 단 1명도 없어.

-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이달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연준은 금리 추가 인상에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고 말해 와. 연준은 지난해 4차례나 금리를 인상해 미 금리는 현재 2.25∼2.50%.

■ 페이스북, 독점·개인정보 유용에 테러 생중계까지

-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 페이스북이 시장 독점과 개인정보 유용 논란에 휩싸인 데 이어 뉴질랜드 테러 생중계에 악용됐다는 비판까지 받고 있어.

-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에서 총격 테러를 저지른 브렌턴 태런트는 17분간 페이스북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50명을 사살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내보내.

- 뉴질랜드 경찰이 영상 생중계가 시작된 직후 이를 탐지해 페이스북에 알려주는 바람에 태런트가 올린 동영상은 수 분 만에 삭제.

- 그러나 태런트가 영상을 생중계할 당시 동시 시청자는 10명에 불과했지만 시청자들의 복사 및 재생산으로 영상은 기하급수적으로 확산.

- 마리 프랭크스 마이애미대 법학 교수는 “페이스북은 그들의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이 인류의 가장 추악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을 깨닫게 되었을 것”이라고 일침.

[유럽]
■ EU "英, 5월 유럽의회 선거 불참하면 7월 이후 탈퇴 연장 없다"

- 유럽연합(EU)이 영국이 5월 말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7월 1일 이후 브렉시트 시한 연장은 허용할 수 없다는 법적 지침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 EU는 지난 15일 각 회원국 대사들에 보낸 문서를 통해 다음 주로 예상되는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영국의 EU 탈퇴 시점 연기 요청과 관련, 법적 문제들을 정리했다고 폴리티코가 17일(현지시간) 보도.

- 문서에 따르면 영국은 5월 말(23~26일) 치러지는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할 법적 의무가 있으며 만약 영국이 선거에 참여하지 않고 새로운 의회가 출범하는 7월 2일까지 회원국으로 남아있게 되면 유럽의회의 법적 여건이 불안정해질 것이라고 지적.

- 이에 따라 만약 영국이 5월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7월 1일 이후로는 브렉시트 시한 연장을 일체 허용할 수 없다고 못 박아.

- 메이 총리는 오는 21일 열리는 EU 정상회의 이전에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가결할 경우 오는 29일로 예정된 브렉시트 시한을 단기간 연기하겠지만, 또 다시 의회에서 부결될 경우 더 오랜 기간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고 이 경우 유럽의회 선거 참여 여부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 이탈리아, 내주 중국과 MOU - "AIIB 자금 지원받는다"

- 중국의 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일대일로’에 참여하는 이탈리아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통해 자금도 지원받게 됐다고 영국 텔레그래프(Telegraph)가 17일(현지시간) 보도. AIIB는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는 세계 금융 질서에 대항해 중국이 주도해 설립한 은행.

- 텔레그래프는 이탈리아가 AIIB를 통하는 방법을 활용해 사실상 중국의 자금을 지원받으면서도 EU와 미국의 우려를 잠재우는 방안을 모색했다고 설명.

-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탈리아와 중국이 다섯 장 분량의 양해각서(MOU)를 작성했다며, 오는 21~2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이탈리아 방문 기간에 양측의 서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

- AIIB를 이용한 차관은 중국으로서도 처음 시도하는 일. 그동안 중국은 일대일로에 참여하는 국가들에 중국개발은행, 중국수출입은행을 통해 자금을 지원해 와.

- 텔레그래프는 "EU는 이번 이탈리아의 선택으로 큰 교훈을 얻었을 것"이라며 "가난한 회원국을 더욱 밀어붙일 경우 그들은 다른 곳에 가서 구애하게 될 것"이라고 전하기도.

▲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만을 모아 싸게 파는 '루피시아 본 마르쉐' 다이칸야마점을 소개한 트위터. 출처= Twitter

[일본]
■ 유통기한 지난 식품 200원에 파는 日상점 인기

- 일본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만을 모아 싸게 파는 상점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최근 보도. 도쿄 시부야에 있는 '루피시아 본 마르쉐' 다이칸야마점에서는 지난해 1월부터 매장 한 켠에서 유통기한 지난 포장 식품만을 판매.

- 차 전문점인 루피시아가 이 코너에서 파는 식품은 과자류, 초콜릿, 차, 카레, 조미료 등으로 정가 4000엔짜리도 있지만 이곳에서는 모두 20엔에 판매하고 있다고.

- 루피시아는 홈페이지에 이런 제품을 파는 이유를 "아까워서"라고 공개. 루피시아는 '3분의 1 규칙'이 있기 때문에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도 판매할 수 있다고 주장. 이는 실제 품질유지기한은 표기된 기한 보다 3분의 1이 더 된다는 규칙.

- 단, 1인당 구매 수량은 5개로 제한. 이 매장의 점장은 지난 1년 동안 이 제품들과 관련한 민원은 없었다고.

- 오히려 공급량이 부족해 이 코너가 열리지 못할 때가 많아. 현재 8개 식품제조사가 무료로 이곳에 상품을 주고 있지만, 이미지 문제로 아직 이를 꺼리는 업체도 많다고.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3.18  18:17:04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