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XX같은 법" 승리 공권력 조롱…이문호 승리 옹호
▲ ⓒ KB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억울함을 호소하며 승리 옹호발언을 했다.

이문호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사실무근 해명과 경찰에 자발적 협조 중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마약 양성 반응에 대해 "다퉈볼 여지가 있다"면서 승리 옹호 발언까지 이어갔다. 자신을 둘러싼 성장기와 더불어 특히 성폭행, 성매매 의혹에 대해서는 "왜 고소를 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문호 대표는 지난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일부 마약 성분이 나왔지만 여전히 혐의에 대해 '다퉈봐야 한다'며 인정하고 있지 않다.

앞서 이문호 대표는 버닝썬을 둘러싼 의혹과 마약 의혹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 강력하게 부인, '고소' 방침을 연거푸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문호 대표의 승리 옹호 발언과 맞물려 승리의 공권력 조롱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승리 카톡 추가 보도가 나온 가운데 KBS ‘뉴스9’는 승리와 가수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이들이 사업을 하면서 각종 탈법과 불법을 저질렀을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 논란이 되고 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3.18  08:10:47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