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투기과열지구 지정 '허깨비', 20개월새 집값 30% ↑이달부터 신규공급도 잇따라
   
▲ 투기과열지구 내 주요 분양단지. 출처=부동산 114 및 각 사 취합

[이코노믹리뷰=정경진 기자]  8.2 대책 이후 20개월이 지났다. 규제 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가 지정됐으나 집값 상승률은 여전히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의 지난 20개월동안 평균 아파트값이 30~40%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투기과열지구는 서울 전역 및 경기 과천∙하남시 등 수도권 지역에 몰려 있으며 지방에서는 세종특별자치시와 대구 수성구만 지정돼 있다.

투기과열지구인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8.2 대책이 발표된 지난 2017년 8월 기준 3억6974만원에서 올 2월 5억430만원으로, 36.4% 상승했다. 대구광역시 전체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같은 시기 대구 전체 평균은 2억5851만원에서 3억1117만원으로 16.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수성구의 상승률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경우 2017년 8월 5억9759만원에서 올 2월 8억4862만원으로, 평균 아파트값이 42.0% 올랐다. 분당구와 인접한 중원구는 같은 시기 34.3%, 광주시는 7.4% 올랐다.

마찬가지로 경기 과천시는 43.8%, 하남시는 46.6%, 세종시는 37.7%, 서울시는 38.3% 오르는 등 투기과열지구 모두 각 인접지역보다 월등히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보였다. 같은 시기 전국의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은 21.0%였다.

투기과열지구는 엄격한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에 적용되는 전매제한 등 규제에다 ▲LTV∙DTI 40% 적용 ▲9억원 초과 주택 특별공급 폐지 ▲민영주택 일반공급 가점제 적용 확대(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은 100%, 85㎡ 이상 주택은 50%) 등이 추가됐다.

아울러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된 부동산 거래신고 관련법 시행규칙에 의해 규제가 더 강화됐다. 투기과열지구에 위치한 3억원 이상의 집을 구입하면 증여, 상속금액은 물론 주택담보대출 여부 등 자금조달계획을 상세히 밝혀야 한다. 부모에게 거액의 돈을 지원 받아 집을 매입한 후 제대로 신고하지 않고 세금을 탈루하는 불법행위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규제에도 투기과열지구가 꾸준히 인기를 끄는 요인으로는 편리한 교통망과 우수한 인프라 등이 손꼽힌다. 수도권의 투기과열지구는 강남 접근성이 뛰어난 만큼 강남을 대체할 신흥 주거지로 부상했다, 대구 수성구의 경우 전국적으로 이름난 명문학군 및 학원가가 인기에 한 몫 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시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된데다 신도심인 행복도시 인근의 토지 개발 등 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 강화로 해당 지역의 부동산 시장이 크게 침체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대부분이었으나 대책 발표 후에도 상승률은 가팔랐던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투기과열지구의 입지적 장점이 큰 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내 집 마련’을 생각하는 수요자라면 해당 지역 내 유입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규제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세가 지속됐던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여전히 신규공급이 잇따르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달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81-2번지 일원에 주거복합단지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는 지하 2층~지상 49층, 아파트 2개동, 주거형 오피스텔 1개동 등 총 500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아파트는 ▲전용 84㎡ 246가구 ▲전용 109㎡ 82가구 ▲펜트하우스 4가구로 총 332가구, 주거형 오피스텔은 ▲전용 84㎡ 168실 규모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은 같은 달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일대에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를 분양한다. 최고 40층 높이의 초고층 주거복합단지로 지어지며 아파트는 전용면적 59~150㎡ 총 220가구, 오피스텔은 전용 29~52㎡ 34실 규모로 조성된다.

신영의 계열사인 대농은 3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1-1번지에 '분당 지웰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28층, 2개동, 166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전용면적은 84~119㎡다.

GS건설은 오는 4월 경기 과천시 별양동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한 ‘과천 프레스티지자이’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27개동, 전용면적 59~135㎡ 총 214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886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지

우미건설은 오는 4월 세종시 1-5생활권에서 ‘세종 우미 린스트라우스’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2층, 전용면적 84~176㎡, 46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1-5생활권은 세종시에서도 핵심으로 손꼽히는 지역으로, 정부청사가 밀집한 중앙행정타운과 인접한 입지이다.

정경진 기자  |  jungkj@econovill.com  |  승인 2019.03.17  09:28:32
정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경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