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생명을 살리는 착한 맛집
[생명을 살리는 착한 맛집] 서대문역 '한옥집 김치찜'
   
▲ 한옥집 내부 전경. 사진=임형택 사진기자.

서대문역 주변은 맛 집이 많다. 이중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9안길 14에 자리한 ‘한옥집 김치찜’역시 그 중 하나다. 18년째 이어온 한옥집 김치찜의 손맛은 꾸준히 주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숙성된 통 김치와 푹 삶은 돼지고기, 칼칼한 김치찌개, 푸짐한 계란말이는 주민들이 한옥집 김치찜을 소개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1. 음식종류

김치찜, 김치찌개, 계란말이, 떡갈비, 김치 등뼈찜, 수육무침

2. 위치

주소: 서울 서대문구 통일로 9안길 14
영업 시간: 월요일~일요일 10:00 – 2200 (명절 휴무)

   
▲ 서대문구 한옥집 김치찜 위치. 출처=네이버 지도

3. 상호

한옥집 김치찜을 들어가기 전 한옥 대문이 손님을 맞이한다.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느낄 수 있는 서민 가정집 분위기는 왜 식당 이름이 '한옥집'인지 알게 한다. 깔끔한 분위기는 아니지만 따뜻한 정이 오갔던 옛날을 떠올리게 한다. 한옥 형태인 가게는 특별한 리모델링 없이 꾸준히 같은 모습을 이어왔다. '한옥집'이기 때문이다.

   
▲ 김치찜. 사진=임형택 사진기자.

4. 경영철학

김치는 한국인의 일상 속 친구다. 어떤 음식을 먹어도 김치는 조연으로 빠지지 않는다. 윤 대표는 “아침에 집에서 김치찌개 먹고 나온 사람도 점심에 먹으면 또 무난히 먹을 수 있는 음식이 김치찜이다”며 “이태리 사람한테 하루 세끼 피자만 줘도 무난히 먹는 것과 똑같이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5. 주 메뉴

한옥집은 주 메뉴는 김치 찜이다. 김치 찜을 주문하면 숙성된 통 김치와 푹 삶아진 돼지고기가 나온다. 통 김치와 고기를 가위로 먹기 좋게 썬다. 밥 위에 김치를 길게 찢어 올려 먹어도 좋다. 김치찌개도 주 메뉴다. 2인이 오면 찌개 하나 찜 하나, 3인이 오면 찌개 하나 찜 두 개를 시켜서 먹는게 한옥집 김치찜의 기본이다. 칼칼한 김치찌개의 국물은 김치찜을 조연으로 제격이다.

   
▲ 김치찜과 김치찌개. 출처=임형택 사진기자.

6. 맛의 비결

첫째는 재료다. 한옥집은 강원도 지방의 고랭지 배추와 해남 지방의 배추를 사용한다. 돼지고기는 충청남도 홍성 지방에서 직접 공수한 생고기만 취급한다.
윤철 대표는 "지방이 적당히 섞여있는 앞다리 살을 고집 한다"며 "절대 얼리면 안 되고 생고기로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시간을 두고 찌는 것이 서대문 김치 찜의 비법이다. 고기를 부드럽고 김치를 흐물흐물 하게 만들기 위해서다.

둘째는 조합이다. 김치찜은 김치찌개와 함께 먹을 때 비로소 조합이 완성된다. 팔팔 끓여낸 라면을 후루룩 덜어먹고 김치찌개 국물을 떠 아삭한 김치와 함께 마시면 좋다. 밥에 국물을 살짝 넣고 잡채와 함께 비벼먹는 것도 추천한다. 잡채 속 버섯이 식감을 뽐낸다. 묵은 김치를 김과 싸먹는 것은 김치찜을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김의 짭짤한 맛과 김치의 신맛이 어우러져 특별한 맛을 낸다. 계란말이도 일품이다. 넉넉한 양과 안에 들어있는 치즈는 혀를 사로잡는다.

7. 특별한 서비스

김치찜은 테이크 아웃으로 들고 갈 수 있다. 테이크 아웃 음식은 HMR(가정간편식)형태다. 테이크 아웃은 윤 대표의 손맛을 전국적으로 알렸다. 윤 대표는 CJ오쇼핑과 손잡고 상온 HMR(가정간편식)형태의 김치 찜과 김치찌개 제품을 개발하기도 했다.[이코노믹리뷰=박기범 기자]

박기범 기자  |  partner@econovill.com  |  승인 2019.03.17  09:55:46
박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기범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서대문구 한옥집 김치찜 위치. 출처=네이버 지도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