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오혁진 기자 '버닝썬 사건' 거대 실체 SNS 남긴 글 보니
   
▲ ⓒ 오혁진 기자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버닝썬 사건을 추적 중인 오혁진 기자가 버닝썬 실체를 밝힐 것임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혁진 기자는 버닝썬 사건이 터진 후 그를 둘러싼 승리와 그 관련자 등 실체를 둘러싸고 파헤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기자는 "내 신변에 이상이 생기면 이분, 최순실 게이트 최초 폭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있다"면서 "자살이나 죽는 일은 없을 것이다. 생각 이상으로 X같고 더럽다. 난 각오했다. 미친개다. 어떤 위협 협박이 올지 모르겠으나 계속해보겠다"고 뜻을 굽히지 않을 것임을 전했다.  

클럽 버닝썬 논란과 관련해 권익위가 유명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제보받아 검찰에 이첩한 상태다. 경찰 조사가 부실할 경우 검찰 수사 역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역시 “(버닝썬 의혹 사건에) 경찰이 연루됐다는 보도도 있어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첩시키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버닝썬 사건은 마약·탈세·성매매 등 온갖 것이 다 엉켜 있다”며 “철저히 밝히지 않으면 두고두고 문제가 된다”고 덧붙였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3.15  08:19:58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