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한국화가 오산 홍성모 작품세계…종횡무진, 산하대지 정서 표출

마이산의 봄, 71×38㎝ 한지에 수묵담채, 2010


오산은 수묵과 아울러 색채의 활용을 통해서 정서 표출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

Osan extends his scope of expression by utilizing various colors in his works, which is the result of his life-long study of traditional uses of colors.

인왕산의 가을, 142×45㎝ 한지에 수묵담채, 2011


이 또한 전통 산수화의 용색(用色)정신을 깊이 있게 탐구한 결과이다.

His colors are well in harmony with his black ink, completing the beauty of the naturalness and freshness of the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송곳바위, 90×51㎝ 한지에 수묵담채, 2011


오산은 과거의 산수화에서처럼 기암괴석, 명승절경만을 소재로 택하지 않는다. 종횜무진 동서남북 주류천하면서 산하대지, 산천초목을 다 대상으로 아우르고 있다.

Osan does not limit his subject matters to strange stones and famous sceneries as in the past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He goes everywhere, in every direction, covering anything he sees in the nature.

제주바람꽃 95×49㎝ 한지에 수묵담채, 2010


이처럼 천하를 다 아우르려 하다 보니 화면은 넓어지지 않을 수 없다.

This makes his paintings wider and longer.

통도사의 아침, 1128×210㎝ 한지에 수묵담채, 2011


「통도사의 아침」은 대지 위에 끝없이 펼쳐지는 솔밭을 묘사하고 있는데, 수묵 선염(渲染)으로 그려진 청초한 소나무와 그 사이 자색 안개의 운무가 여름날 아침 분위기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그곳을 가보고 거닐고 싶게 하고 있다.

"A Morning in Tongdosa Temple" describes an endless stretch of tidy pine trees, with light purple mist spread between them, showing an early summer morning atmosphere. It virtually tempts us to come over and take a walk in there.

소수서원의 겨울, 364×160㎝ 한지에 수묵담채, 2010


그리고 또 한 폭의 대작 「소수서원의 아침」은 천지가 은백색의 눈으로 뒤덮인 겨울 솔숲 뒤편에서 바라본 이제는 사람의 자취 끊긴 고서원의 을씨년스런 정경, 곽희가 말한 ‘참담하고 쓸쓸한 겨울’ 그대로이다.

‘A Morning in Sosu Seowon’ [seowon: a traditional private school and memorial hall for great scholars] is another big work depicting the great old school behind a winter pine grove covered with silver-white snow, which reminds us of Guo Xi(郭熙')s grim and desolate winter scenes.

덕천폭포, 210×60㎝ 한지에 수묵담채, 2011


오산의 이 같은 예술 성취는 30여 년의 깊은 탐색과 연마에서 얻은 결과이다.

Such artistic achievements of Osan's are results of the serious pursuit of his own artistic goals for over 30 years.

설송, 81×40㎝ 한지에 수묵담채, 2010


그러나 그는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종횡무진, 산하대지를 누비면서 더 높은 예술 경계를 넘볼 것이다. 오산의 예술 세계가 이 시대 가물거리는 ‘산수화’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He will never stop to be content with what he has achieved. I expect Osan's efforts to bring a new vitality to the world of Korean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s which currently seems somehow at a low ebb.

글=김대열/동국대 교수, 미술학 · 화가 (Kim Dae Yeoul, Ph.D./Painter, Professor of Fine Art History, Dongguk University, Seoul)

한국화가 오산 홍성모 (Hong Sung Mo/Osan)


◇오산 홍성모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한국화 전공) 졸업. △개인전 8회(공평아트센터, 인사아트센터 등). △부스전 3회(독일, 중국. 한국). △300여회 초대, 그룹전 출품 △한국 전통산수화 소장작가전(국립현대미술관. 과천). 한국화의 현대적 변용(예술의전당. 서울) 전북도립미술관 개관초대전-전북미술의 조명(전북도립미술관) 원불교 미술제(라메르 갤러리) 후소회전 등.

◇Hong Sung Mo (Osan)
Graduated from the Dept. of Fine Art (Major in Korean Art), Graduate School, Dongguk University. △Solo exhibitions: 8 times (at Gongpyeong Art Center, Insa Art Center, etc.). △Booth exhibitions: 3 times (in Germany, China, and Korea). △Invited joint exhibitions: More than 300 times, including. △Collected Works of Korean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Gwacheon). Modern Variations of Korean Traditional Paintings (Seoul Arts Center, Seoul). A New View of Art in Jeonbuk Province (Jeonbuk Museum of Art, Jeonju). Won-Buddhism Art Festival (La Mer Gallery, Seoul)

권동철 문화전문 기자 kdc@

문화전문기자 권동철  |  kdc@econovill.com  |  승인 2011.12.07  17:45:23
문화전문기자 권동철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오산 홍성모, #한국화가 홍성모, #홍성모, #홍성모 작가,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