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보령A&D메디칼, 심방세동 감지 손목형 혈압계 ‘UB-525’ 출시심방세동 감지 기능 탑재…휴대 편리해 질환 예방‧관리 수월
   
▲ 보령A&D메디칼이 손목형 혈압계 UB-525를 새로 출시했다. UB-525 제품 모습. 출처=보령A&D메디칼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보령A&D메디칼은 12일 새로운 손목형 혈압계 ‘UB-525’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 UB-525는 ABS 소재를 적용 내구성이 향상돼 출시됐다. 배터리 제외 시 약 90g의 경량 사이즈로 다양한 장소에서 휴대 가능하며, 쉽고 간편하게 혈압을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제품의 화면에는 혈압 측정값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혈압 등급이 표시되며, 평균 혈압값 계산 기능과 함께 혈압 측정 데이터를 최대 60회까지 저장이 가능해 일상에서 혈압 관리를 하는데 도움을 준다. 

보령A&D메디칼 관계자는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Atrial Fibrillation)이 발생시 이를 감지하는 기능도 탑재해 가정뿐 아니라 여행 등 휴대하며 간편하게 질환을 예방‧관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방세동(AFib, Atrial Fibrillation)은 분당 400~600회 정도로 심장이 빠르게 뛰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뇌졸중 또는 다른 심장 질환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심방세동은 대개 나이에 따라 심방세동 발생률이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심방세동 환자수는 지난 4년간 약 18% 증가했다.

발작성 심방 세동 환자는 가슴이 두근거림, 흉통, 호흡곤란, 운동 능력 저하 등으로 평상 시 활동에 제약을 받을 수 있고, 만성으로 전환되면 심장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이에 심방 내 혈전(피떡)이 생기면서 이로 인한 뇌졸중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혈압의 증가는 심방세동과 관련이 있다. 고혈압은 심방세동 발생의 주요한 위험요소로 혈압 감소가 심방세동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는 것이다. 가정 내 상시적으로 혈압측정을 하면 심혈관 질환을 보다 빨리 예견할 수 있어 가정 내 지속적인 혈압 측정은 매우 중요하다.

심방세동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 가정용혈압계 사용은 혈압 관리뿐만 아니라 조기에 심방세동을 발견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 보령A&D메디칼이 판매하는 UB-525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획득한 기기다.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심방세동 감지 기능 적용된 UB-525는 혈압측정 중 불규칙 맥파(Irregular Heart Beat, IHB)나 심방세동(AFib)이 감지되면 IHB/AFib 표시부에 하트마크가 표시된다. 이 마크가 자주 나타나면 전문의와 상담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일본 AND사에서 개발한 UB-525는 AND사와 일본 지치(Jichi)대학교가 공동 연구를 통해 가정용혈압계의 소프트웨어 매개변수를 변경한 새로운 알고리즘을 통해 정확하게 심방세동을 감지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AND 가정용 혈압계는 심방세동(AFib) 감지에 있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각각 100% 달성, 단 1번의 측정만으로 심방세동 감지가 가능한 것이 특장점이다.

손목형 혈압계 UB-525는 오픈마켓 등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보령A&D메디칼 홈페이지 또는 대표전화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3.12  20:53:38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