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나이 무색한 전두환 호통치는 모습에 '억장 무너져'
   
▲ ⓒ YTN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한 발언이 화제다. 바로 "왜 이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피고인인 전 전 대통령은 11일 재판을 앞두고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했다. "발포 명령 부인합니까"라는 질문에 전두환 전 대통령은 "이거 왜 이래"라며 뿌리치고 당당히 법정 안으로 들어갔다.  

해당 영상은 급속도로 퍼지며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을 자아냈다.  

시민들은 분노에 차 전씨가 타고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 앞에서 분노를 표하기도 했고, 차를 막아서기도 했다.  하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 차는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현장에는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들이 있었다. 진심 어린 사과를 바랐던 이들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호소했다.

앞서 유시민 작가 역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일침을 한 바 있다.

유시민 작가는 “헬기 사격 사실이 밝혀진 것도 근자의 일이지만 계엄군들이 집단적으로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피해자의 증언이 나오고 있지 않냐”라며 “전두환 씨가 아무리 나이가 들었어도 적어도 사람이라면 자기가 직접 시킨 게 아니라고 하더라도 어쨌든 자기가 집권하려고 일어난 일이 아니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작가는 “전두환 씨가 이 모든 사태의 주범이었다는 것은 불변의 사실이다. 1980년 당시 중앙정보부장, 보안사령관,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장을 겸하며서 실제로 좌지우지하고 최규하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자기가 대통령 되고. 대통령을 두 번했지 않냐. 이런 거에 대해서 인간적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사과를 해야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중 한 명인 故조비오 신부님을 모욕하고 그래서 검찰 소환도 불응하고 재판장에 또 안 나올 거다. 자기가 무슨 법위에 있는 건가. 아 이건 진짜 인간적으로 나쁘다”라고 지적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3.11  19:28:19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