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매출감소·이자부담 증가·부채비율 상승 기업은?2015~2017년 기준 17곳...금호타이어 등 매출액 주목
   
▲ 2015~2017년 매출감소·이자보상배율증가·부채비율상승 기업(골프존데카와 에이비온은 코넥스 상장 기업)[출처:딥서치]

[이코노믹리뷰=이성규 기자] 지난 2015~2017년까지 매출감소, 이자부담 증가, 부채비율 상승 기업은 총 17곳(코넥스 상장 기업 제외)이다. 주가는 단연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일부 기업은 지난해 영업이익 또는 매출액 등이 증가해 한숨 돌리는 모습이다. 그러나 여전히 불안한 기업도 존재한다. 향후 경제전망도 녹록치 않은 가운데 현 상황을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2일 금융빅데이터 전문기업 딥서치(DeepSearch)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매출액 감소, 이자보상배율 하락, 부채비율 증가 기업은 총 17개(코넥스 제외)다. 해당기업(시가총액 순)은 금호타이어, 현대위아, S&T중공업, 태웅, 웰바이오텍, 액토즈소프트, SG세계물산, 쌍방울, 한진중공업, 엘브이엠씨홀딩스, 엑세스바이오, 세화아이엠씨, 메타바이오메드, 에치디프로, 유지인트, 휴맥스홀딩스, 아이엠텍 등이다.

이중 S&T중공업, SG세계물산, 한진중공업(거래정지), 휴맥스홀딩스 등 4개 기업은 지난해(일부 기업은 3분기 누적 기준)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그러나 여타 기업들은 영업이익이 축소되거나 적자지속, 적자전환 등 악화되는 모습이다.

통상 영업이익은 기업의 채권 발행 등에 따른 이자 상환 지표의 기준으로 꼽힌다.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배 미만인 기업은 소위 ‘좀비기업’이라 불린다. 금리인상기에 취약한 만큼 채권투자자도 안심할 수 없지만 주식투자자의 위험은 더 커진다.

향후 매출액이 늘어난다면 영업이익 개선도 기대할 수 있다. 지난해 금호타이어, 액토즈소프트, 쌍방울, 엘브이엠씨홀딩스, 세화아이엠씨, 메타바이오메드, 에치디프로, 아이엠텍 등 8개 기업의 매출액은 전년동기(일부기업 3분기 누적 기준) 대비 감소했다.

부채비율로 보면 금호타이어(214.4%), 쌍방울(149.0%), 세화아이엠씨(239.3%), 아이엠텍(289.3%) 등이 과중한 편이다. 다만, 금호타이어와 세화아이엠씨는 2017년 대비 하락했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9.03.12  07:55:49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성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