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LF 헤지스, 세계적 디자이너 ‘팀 코펜스’ 영입내년 론칭 20주년 맞아 스타 디자이너 영입
   
▲ LF 2019 SS 헤지스 이미지. 출처=LF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생활문화기업 LF가 전개하는 영국 감성의 토털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가 벨기에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팀 코펜스(Tim Coppens)’를 글로벌 CD(Creative Director)로 영입하고 2019년 봄/여름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앞두고 있는 헤지스가 중국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상품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글로벌 CD로 전격 영입한 ‘팀 코펜스’는 세계 3대 패션스쿨인 앤트워프 로얄 아카데미(Royal Academy of Fine Arts Antwerp)의 석사과정을 수석 졸업 한 후 보그너와 아디다스 선임 디자이너를 거쳐 랄프로렌 미국 뉴욕 본사의 디자인 디렉터, 칼라거펠트 CD,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의 총괄 CD를 역임하는 등 패션 디자이너로서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또한 2011년 미국 뉴욕에서 본인의 이름을 딴 자체 레이블 ‘팀 코펜스(Tim Coppens)’를 론칭, 매년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 피티워모(Pitti Uomo)에서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는 등 스포티하고 정교한 디자인으로 세계적으로 많은 마니아층을 거느린 럭셔리 애슬레저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 LF 헤지스 신임 글로벌 CD 팀 코펜스(Tim Coppens), 출처=LF

특히 팀 코펜스는 모던하면서도 컬러감이 돋보이는 디자인과 활동성 높은 의류 및 스트리트웨어의 소재에 대한 높은 이해도로 남성복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정립했다는 평가를 받는 것은 물론 최근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어워즈 등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차세대 스타 디자이너로 조명하며 2017년 ‘아메리칸 맨즈웨어 파워리스트(American Menswear Powerlist)’에 선정되기도 했다.

헤지스가 글로벌 패션 시장을 겨냥해 2019 S/S 시즌, 팀 코펜스 CD와의 협업을 통해 내놓은 새로운 컬렉션은 ‘어반 아이콘’을 테마로 테크(tech)와 트래디셔널 룩을 한데 녹여내는 시도로 시즌 방향성을 제시하고 ‘휴가’와 ‘여행’, ‘도심 속 휴식’이라는 세 가지 테마를 통해 시즌 컬렉션을 분류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 헤지스는 트렌치 코트부터 해링턴 재킷, 옥스포드 셔츠 등 전통적인 패션 아이템은 물론 이례적으로 트랙 수트, 테일러드 재킷, 아노락 등 기존 스포츠웨어나 캐주얼웨어에서 주로 사용되는 아이템들을 적극 활용했다. 기본적으로 트래디셔널 룩에 바탕에 두고 소재, 실루엣, 패턴, 디테일에서 기능성이 돋보이는 스포티한 요소를 적절히 가미, 최근 세계 패션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트렌드 중 하나인 복종을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LF 김상균 부사장은 “내년으로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는 헤지스는 LF의 주력 브랜드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로 체계적으로 수립된 중장기 계획에 의해 전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파워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면서 “세계 패션계에서 영향력 있는 차세대 스타 디자이너의 영입 및 이를 통한 획기적인 상품 고급화는 헤지스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 등 패션 선진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3.11  15:28:36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