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은행·지주사, BIS 비율 하락…총자본비율 ‘수협’ 가장 낮아후순위채, 부채성 자본인식 영향...규제기준은 상회

[이코노믹리뷰=강민성 기자] 국내은행권에서 수협은행이 지난해 말 BIS기준 총자본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은행은 올 초 유상증자에도 추가 자본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은행과 지주사의 자기자본비율(BIS비율)은 규제수준을 웃돌았지만 지난해 말 대비 하락했다.

   
▲ 출처=금융감독원

11일 금융감독원의 ‘2018년 말 은행·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총자본비율 평균은 15.35%로 전년 15.24%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은행지주사의 BI총자본비율 평균은 14.26%로 2017년 말 14.39% 대비 0.13%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은행별로 시티은행·광주은행·케이뱅크·경남은행·하나은행·부산은행의 총자본비율이 16%를 상회하는 높은 수준을 보였으나 수협은행·수출입은행·카카오뱅크는 13%대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수협은행은 과거에 발행한 후순위채가 부채성자본으로 인식돼 기본자본비율이 감소했다. 후순위채는 특성상 만기가 5년 이내인 경우 매년 20%씩 자본인정액이 차감된다. 이에 수협은행은 지난달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기본자본이 올랐지만 여전히 13%대를 유지중이다.

지난해 국내은행은 모두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 권고치인 13%대를 충족시킨 상황이다.

BIS비율 중 총자본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자본확충으로 2017년 말 대비 11조3000억원 증가했고 위험가중자산은 중소기업대출과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익스포저가 확대돼 63조8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말 단순자기자본비율의 경우 총위험노출액 증가율(8.2%)이 기본자본증가율(5.1%)을 웃돌면서 2017년 대비 0.12%포인트 하락한 6.57%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은행지주사의 총자본비율은 하나금융지주(14.92%), 신한금융지주(14.88%), KB금융지주(14.60%), 농협금융지주(13.84%)가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며 바젤Ⅲ 규제비율을 웃돌았다.

금감원 측은 “한·미 무역분쟁과 영국의 브렉시트협상, 국내 경기부진 등 경제·금융여건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라 자본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할 예정”이라며 “자본적정성을 모니터링하고 자본확충 및 내부유보 확대 등을 통해 적정수준의 손실 흡수능력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성 기자  |  kms@econovill.com  |  승인 2019.03.11  12:02:26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