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카카오 합병 후 첫 사내 해커톤 행사 개최71개팀, 약 200여명 참가, 다양한 아이디어로 개발 즐기는 축제
▲ 카카오 24K reboot. 출처=카카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카카오가 합병 이래 첫 사내 해커톤 행사인 ‘24K reboot’ 를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8일부터 1박 2일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24K(24hrs for Krew)는 24시간동안 개발, 디자인, 기획 등 다양한 직군의 카카오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각자만의 아이디어를 프로토타입(시제품)으로 구현해내는 행사다. 참여 직원들은 이 행사를 통해 본인이 맡은 업무 분야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 대해서도 소통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2014년 10월 카카오와 다음의 합병 이후 처음 열리는 해커톤으로, 행사명 또한 새롭게 부활했다는 의미를 더해 ‘24K reboot’로 선정됐다.

특정 주제가 주어지는 기존의 해커톤과 달리, 카카오 24K는 참가자들이 세상에 편리함을 더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개진할 수 있도록 자유 주제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업무와 별개로 자신이 원하는 개발 그 자체를 즐기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사고를 도모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번 24K 행사에는 71개팀 약 200여명이 참가했으며, 예선 및 본선 심사를 통해 본상 수상 4개팀 및 특별상 1개팀이 선정된다. 카카오 이채영 해커톤 TF장은 “업무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개발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개발의 즐거움을 느끼고 새로운 시각으로 모바일 생태계를 고민할 수 있는 개발 축제를 마련했다”면서 “모바일 산업에 혁신을 더하는 참신한 시도가 지속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24K를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3.08  11:19:03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