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북앤북] “티오피·카누 등의 이름에 담긴 비밀은?”


<브랜드; 짓다> 민은정 지음, 리더스북 펴냄

[이코노믹리뷰=최혜빈 기자] 브랜드 이름, 슬로건, 콘셉트, 스토리 등 브랜드를 구성하는 모든 언어 콘텐츠를 다루는 전문가를 ‘브랜드 버벌리스트(BRAND VERBALIST)’라고 한다. 뛰어난 브랜드 버벌리스트 중 한 명인 저자는 지난 25년간 일하면서 티오피, 카누, 오피러스, 로체, 서울스퀘어, 뮤지엄 산, 누리로 등 많은 히트 브랜드를 만들었다. 이외에도 그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슬로건과 CJ, 금호타이어, 대교 등 여러 기업 슬로건을 개발한 바 있다.

저자는 “기능이 아닌 브랜드로 차별화되는 시대, ‘언어’는 대중이 브랜드를 인식하는 가장 확실한 통로다. 특히 이름은 브랜드의 첫인상이자 운명을 가르는 기준”이라고 정의한다. 이름에는 슬로건과 콘셉트, 스토리, 메시지 등이 담겨 있어야 하는데, 이러한 브랜드 언어를 제대로 구성하는 남다른 전략이 필요하다.

성공한 브랜드 이름에는 고도로 계산된 네이밍 법칙이 숨어 있다. 생소한 이름이 기억에 남으려면 무성음으로 시작하는 것이 유리하다. 무성음은 거칠게 들리지만, 그만큼 특별한 인상을 남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순히 이름만 잘 지었다고 해서 반드시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브랜드 슬로건은 이름과 함께 브랜드의 성격을 드러내며, 브랜드 스토리는 브랜드에 인격을 부여한다. 이름·슬로건·콘셉트·스토리·메시지 등의 모든 브랜드 언어가 동일한 맥락과 선상에서 만들어져야 하는데, 저자는 후발 브랜드가 콘셉트를 잡을 때의 주의점, 기업 슬로건을 지을 때 지켜야 할 원칙, 오래도록 회자되는 브랜드 스토리 만드는 법 등을 설명한다.

최혜빈 기자  |  choi0309@econovill.com  |  승인 2019.03.10  09:47:45
최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혜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