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효성티앤씨, '2019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참가…18년째크레오라 컬러플러스, 마이판 아쿠아엑스 등 고기능성·고감성 섬유 대거 전시
   
▲ 대구섬유박람회에 마련된 효성 전시관에서 고객에게 효성티앤씨 원사로 만든 원단을 소개하고 있다.출처=효성

[이코노믹리뷰=김연수 기자] 효성티앤씨가 지난 6일부터 3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2019 대구국제섬유박람회 PID'에 참가해 신규 판로 개척에 나섰다고 밝혔다.

효성티앤씨는 2002년 첫 참가 이후 올해로 18년째 고객사와 공동 전시부스를 마련해 참가하고 있으며, 이번 박람회에서 고기능성, 고감성 섬유를 대거 선보인다.

세계 스판덱스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 크레오라(creora®)는 일반 스판덱스 대비 낮은 온도에서 제작이 가능해 촉감이 부드럽다. 이외에도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크레오라 에코소프트(creora® eco-soft), 선명한 색상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크레오라 컬러플러스(creora® Color+) 등을 선보인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냉 감성 섬유 마이판 아쿠아-엑스(MIPAN aqua-X)와 빛 에너지를 열 에너지로 바꿔 발열 효과를 낼 수 있는 섬유 에어로히트(aeroheat) 등의 고기능성 나일론, 폴리에스터 브랜드도 소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폐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싸이클 폴리에스터 리젠(regen) 등 친환경 제품도 함께 선보이며, 의류용 섬유뿐만 아니라 효성이 독자 기술로 개발해 상업화에 성공한 탄소섬유 탄섬(TANSOME®)과 아라미드원사 알켁스(ALKEX®) 등 고부가가치 신소재도 전시한다.

효성티앤씨는 올해도 ㈜미광, ㈜보광, 삼성교역㈜, 코로나텍스타일㈜, 대경텍스, ㈜에스케이텍스, ㈜대웅 FNT, 동화텍스타일㈜, ㈜선일, ㈜현진니트, 세종티에프 등 11개 고객사와 공동으로 참여해 고객사의 영업활동과 상담을 지원함으로써 신규 판로 개척 및 확대를 돕는다.

김용섭 대표이사는 "효성티앤씨는 올해 고객 만족 극대화를 목표로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접점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 니즈를 반영한 차별화 제품 개발로 시장을 리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3~4월 두 달여에 걸쳐 중국, 대만, 홍콩을 중심으로 '크레오라 워크숍'을 진행, 글로벌 고객사들에게 최신 섬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는 동시에 글로벌 패션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원단 공동 개발 등의 협력 관계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김연수 기자  |  gooderu89@econovill.com  |  승인 2019.03.07  15:35:35
김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연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