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 ‘IB본능’ 드러날까사람 중심·새 CI선포, ‘은둔형 증권사’ 탈피
▲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

[이코노믹리뷰=이성규 기자]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가 투자은행(IB) 부문 강화를 천명하고 변화를 시도 중이다. IB부문에서 쌓아온 경쟁력을 발판으로 인재영입은 물론 강소 증권사로 성장을 예고했다. ‘은둔형 증권사’인 한양증권의 체질 개선을 이룰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한양증권(대표이사 임재택)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43년만에 ‘변화와 혁신’의 일환으로 새로운 CI를 선보이는 선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한양증권 임직원들과 지난 6개월간 CI개발을 담당한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송지성교수(디자인대학 학장)가 함께 했다.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한양증권 창립 63주년을 맞아 변화와 혁신의 일환으로 43년만에 새로운 CI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양증권의 새로운 CI심벌마크는 사람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기업정신으로 사람’人’(인)과 한양증권의 영문자인 ‘H’를 합성하여 형상화했다. 더불어 심벌에 사용된 다양한 색상(그린,블루,옐로우,레드)은 성장, 신뢰, 안정감, 열정 등 다양한 고객 서비스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다.

▲ 한양증권 CI 선포식 [출처:한양증권]

임 대표는 “한양증권 임직원들은 이번 새로운 CI도입을 계기로 그동안 ‘은둔의 증권사’ 라는 기존 이미지에서 과감히 탈피해 ‘ROE(자기자본이익률) 10% 달성’, ‘IB경쟁력 확보’를 통한 강소증권사로 변신하기 위해 ‘변화와 혁신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양증권은 자기자본 및 브랜드파워 등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은 상황에서 강소증권사로 변신하려는 쉽지 않은 ‘지도 밖의 행군’을 하고 있다”며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한양증권은 이번 CI변경과 함께 작년 8월부터 본사 사옥 전체를 리모델링중에 있다.

올 상반기에 마무리되는 이번 리모델링은 임직원들의 소통강화를 위해 ‘Open Space’ (개방형공간)를 지향해 밝은 톤으로 내부 공간 전체의 분위기를 바꾸는 등 임직원들의 사무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춰 진행되고 있다. 임직원들이 사용하는 모든 사무기기 및 가구 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각 층별 임직원들의 휴식공간 및 직원 상호간 아이디어 미팅을 할 수 있는 ‘라운지’도 마련된다.

작년3월 IB(투자은행) 전문가로 평가받는 임 대표 취임 이후 한양증권은 전부문에서의 변화가 시도되고 있다.

‘사람이 곧 기업이다’라는 모토아래 1년간 60명이상 외부인력을 수혈하는 등 우수인재 영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스, AI트레이딩, ECM 강화 등 비지니스 포트폴리오도 다양화 시켰다.

기업문화에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중요 의사결정 과정시 토론을 통해 결론을 도출하는 ‘집단지성 방식’을 도입해 의사결정의 질을 높일 뿐 아니라 임직원들과 중요 경영 사항을 공유하는 효과를 얻고 있다.

‘가장 젊고 역동적’이면서 ‘혁신의 속도가 가장 빠른 이기는 조직’을 만들겠다는 임대표의 각오는 한양증권의 변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9.03.04  17:13:28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성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