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9] SKT와 KT, LG유플러스의 꿈은 어디에?기술의 향연, 스페인(국내 통신3사 편)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글로벌 통신업계의 축제 MWC 2019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연 가운데, 통신사와 장비 제조업체 등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새로운 기술을 공개하며 업계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국내 통신 3사의 미래는 어디에 있을까.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박정호 SKT 사장이 부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출처=SKT

SK텔레콤 "뉴 ICT 원년"
SK텔레콤은 MWC 2019를 통해 5G 네트워크는 물론, 다양한 콘텐츠 전략까지 공개하며 산업과 일반을 아우르는 청사진을 보여줬다.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의 핵심인 제3홀 중심부에 올해로 10년째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5G 커넥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넥티드 비히클 등 총 4개 테마로 공간을 구성했다.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이 눈길을 끈다. 가상현실 기반이며 기기를 착용하면 현실세계를 그대로 복제한 호텔, 사무실, 쇼핑몰 모습의 가상 공간에 들어가게 된다. 관람객들은 손에 쥔 센서를 활용해 레스토랑 · 호텔 예약이나 집안 인테리어를 하거나 회의를 할 수 있다. 가상공간 안에서 네비게이션을 따라 이동하거나 전혀 다른 공간으로 순간 이동할 수도 있다. 이커머스는 물론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도가 높은 플랫폼이다.

5G-AI 머신버전도 준비됐다. 공장 생산라인에 고화질 카메라, 5G 네트워크, AI를 접목해 제품의 결함 여부를 빠르게 확인하는 솔루션이며 5G의 첫 도전 상대인 B2B를 염두에 뒀다는 평가다. 컨베이어벨트를 지나는 부품을 여러 각도에서 촬영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하면 고성능 AI가 사진을 순식간에 판독해 품질을 검사한다. 근로자는 AI와 협업을 통해 인당 생산성을 최대 2배까지 높일 수 있다.

   
▲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박정호 SKT 사장과 부스에서 만났다. 출처=SKT

도이치텔레콤과의 협력도 빨라지고 있다. 가상현실 속에서 같이 영화나 스포츠 관람을 즐길 수 있는 ‘소셜VR’과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체험 공간을 각사 부스에서 만들었다. 두 전시관을 하나로 연결해 색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유망 스타트업과 함께 MWC 2019를 기회의 무대로 바꾸겠다는 의지도 보여줬다.

SK텔레콤은 MWC 2019 기간 세계적인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그룹인 컴캐스트와 손을 잡았다. e 스포츠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두 회사는 e스포츠·게임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 T1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설립 등을 담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으며 시너지를 강화한다. 최대주주는 sk텔레콤이다.

컴캐스트는 말이 필요없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다. 전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케이블TV · 방송회사이자 미국 1위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로 5400만명 이상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미디어 시장의 큰 손으로 활동하며 파트너를 모색하는 중이었다.

SK텔레콤의 노림수는 e 스포츠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글로벌  e 스포츠 산업은 지난해 8억6900만 달러(약 1조원) 규모에서 2022년 29억6300만 달러(약 3.3조) 규모로 매해 35% 성장하고 있다. 이에 두 회사는 ▲글로벌 e스포츠팀 공동 운영 ▲콘텐츠 공동 제작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등 사업을 전세계 2억 명에 육박하는 e스포츠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최근 넥슨으로부터 게임 카트라이더의 가상현실 게임 구현을 위해 IP 비즈니스에 나서기도 했다.

미디어 전략도 시선을 끈다. 최근 LG유플러스가 넷플릭스와 동맹하는 한편 CJ헬로 인수에 나선 상태에서, SK텔레콤은 지상파 푹과 연합하고 티브로드 인수에 뛰어들었다. CES 2019 기간에는 미국 지상파 싱클레어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결정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5G 중심의 SK텔레콤 전략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컴캐스트와의 협력도 비슷한 행간이다.

   
▲ 슈퍼노바 개념도가 보인다. 출처=SK텔레콤

슈퍼노바의 존재감도 시선이 집중된다. 인공지능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솔루션이며 영상이나 음원의 화질을 개선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작업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준다.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 기존 미디어 파일, 산업용 장비의 센서가 감지한 이미지를 다양하게 분석할 수 있다. 산업현장과 개인 고객 대상 서비스 모두에 응용할 수 있어, 스마트 팩토리∙콘텐츠 플랫폼∙지능형 보안 서비스∙이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SK하이닉스 반도체 품질평가(Quality Assessment, QA) 공정에 도입해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미디어에도 적용됐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7월 자사 IPTV 인프라에 슈퍼노바를 적용한 이후, 방송사가 송출한 원본 영상을 한 단계 높은 화질로 시청자에게 제공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 KT의 5G 전략에 시선이 집중된다. 출처=KT

KT "미스터 5G"
KT는 MWC 2019에서 5G와 현실의 연결고리에 집중했다.

5G 스카이십(5G Skyship),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 5G 팩토리(5G Factory), 5G 플레이그라운드(5G Playground), 5G 360도 비디오(5G 360° Video), 5G AI 호텔 로봇(5G AI Hotel Robot) 등 총 6개의 존(Zone)으로 구성됐다. 특히 5G 스카이십이 눈길을 끈다. 한국과 스페인을 연결해 실시간 시연을 공개했으며 부산 해운대 상공의 5G 스카이십이 KT의 5G 네트워크와 국제 전용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 MWC 행사장 내 KT 부스에서 중계되는 방식이다.

영상과 비행 정보는 부산에 구축된 KT의 3.5GHz 5G 네트워크와 부산에서 바르셀로나까지 육상과 해저케이블을 포함한 약 20,000km의 국제 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로 실시간 전달된다.

5G의 B2B 기능도 강조된다. KT는 5G 팩토리 존에서 산업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5G 커넥티드 로봇(5G Connected Robot), 5G AR 서포터(5G AR Supporter),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Open Enterprise Radio)와 같은 산업현장에 적용이 가능한 5G 서비스들이 대거 등장했다.

산업 현장의 로봇들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 처리를 위해 공장에 위치한 컴퓨팅 장치에 의존하지 않고 5G 네트워크를 통해 외부의 지능 서비스들과 연결되어 생산 공정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솔루션인 5G 커넥티드 로봇과 산업현장 등에서 증강현실 글라스를 착용한 현장 작업자와 원거리에 떨어져 있는 전문가간의 영상 통화뿐 아니라 3D 도면, 문서, 동영상 등 대용량 파일을 공유하여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원격지원 솔루션인 5G AR 서포터가 큰 관심을 받았다.

KT의 호텔 사용자 경험도 눈길을 끈다. 5G AI Hotel 로봇 존에서는 호텔 투숙객이 주문한 어메니티(Amenity)를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배달하는 시연을 선보였으며 추후 다른 로봇과 맵 공유 및 미션 협업이 가능한 플랫폼 구조로 운영될 전망이다. KT의 5G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및 도로 인프라를 실시간 원격 관제하는 5G 리모트 콕핏과 기가 라이브 TV, 5G의 만남인 5G 플레이그라운드도 큰 관심을 받았다. 5G를 바탕으로 한 보안 및 화상통화 기술인 5G 360도 비디오 존도 많은 참관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KT와 함께하는 중소기업도 화제다. 5G 스카이십에는 메티스메이크(Metismake)의 드론 및 영상 카메라 기술이 적용됐으며 5G 커넥티드 로봇에는 KT가 20억원을 투자한 뉴로메카(Neuromeka)의 기술력이 담겼다. 여기에 링크플로우(LINKFLOW)는 물론 5G 팩토리에서 자율 시스템과 IoT 데이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3D 센서를 활용한 로봇 가이던스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픽잇(Pick-it), 가상현실 스포츠 게임에서는 앱노리와 만났다.

글로벌 5G 동맹도 강화한다. NTT도코모, AT&T, 차이나텔레콤, 도이치텔레콤, 버라이즌, 후지쯔, 삼성전자, 쏠리드 등과 함께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인 O-RAN(Open Radio Access Network) 얼라이언스에 참여하여 글로벌 5G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KT는 5G 네트워크 상용화에 O-RAN 기반의 기지국을 도입 할 계획이다. 달콤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을 적용한 비트2E(b;eat 2nd Evolution)는 GSMA 공용 전시관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KT 그룹 대학생 서포터즈 프로그램인 모바일 퓨처리스트의 활동도 눈길을 끌었다.

황창규 KT 회장은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Now a Reality, KT 5G and the Next Intelligent Platform)를 주제로 기조연설(Keynote Speech)을 했다.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5G가 인류에 공헌하는 기술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황 회장은 스카이십의 재난 구조 활동을 영상으로 보여주며 5G의 활용을 강조하는 한편 "KT는 세계 최초로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이려고 한다"고 선언했다.

   
▲ 황창규 KT 회장이 기조연설에 나서고 있다. 출처=KT

B2B에도 집중했다. 황 회장은 KT 5G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 5G 조선소로 변모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사례로 들며 여의도 면적(290만㎡)의 2..4배에 달하는 현대중공업(700만㎡) 생산현장을 5G 네트워크로 제어하는 장면을 시연했다. 황 회장은 최첨단 5G 네트워크로 제조업 패러다임에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며, KT는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량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5G의 가치 극대화도 시선이 눈길을 끈다. 황 회장은 KT가 평창올림픽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선보이고, 판교제로시티에서 제로셔틀을 운행했다고 소개하며 화성 K-시티에서는 5G 기반의 응급 원격제어 기술인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이 가동됐다고 설명했다. 응급의료 영역에서의 활용도가 특히 강조됐다. 브레이크스루 안테나(안테나 영역을 넘어선 송수신 기술) 디자인을 활용해 헬리콥터 응급의료 서비스 전용 모바일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5G 기반의 스마트기업 실현을 위해 KT가 CUPS, 닥터로렌, 기가스텔스와 독창적인 기술 및 솔루션을 준비했다고 점도 강조됐다. 네트워크 장애를 찾아 신속히 복구하는 인공지능 솔루션인 닥터로렌에 상당한 관심이 쏠렸으며 기가스텔스(GiGAStealth)는 5G 시대에 더욱 중요해질 사물인터넷(IoT) 보안에서 획기적인 해결방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G 생태계도 강조했다. 울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 위치한 5G 오픈랩 사례가 공유됐으며 5G 혁신 플랫폼은 5G가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IoT 등 혁신기술 및 솔루션과 결합해 이전까지 없던 가치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지금껏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5G는 궁극적으로 사람을 위한 기술, 인류의 진보에 기여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며, “현재 반도체가 한국경제를 견인하고 있지만 몇 년 안에 5G 기반의 서비스, 솔루션, 콘텐츠는 한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를 움직이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와 노키아의 협력도 눈길을 끈다.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포함한 다양한 5G기술을 협업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든 5G 전략 품는다"
LG유플러스도 MWC 2019에서 5G 전략을 확실하게 보여줬다. 제3홀 내 전시관을 마련, 5G의 초고속 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을 체감할 수 있는 5G 콘텐츠 서비스로 진화된 다양한 경쟁력을 어필했다는 평가다.

U+프로야구, 골프 및 U+아이돌Live는 고화질로 끊김 없이 자유롭게 골라보고 돌려보는 기능을 더해 세계 무대에서 최초 공개했다. 특히 U+프로야구 5G에서는 전체 야구경기장을 초고화질 4K 영상으로 촬영해 전송, ‘경기장 줌인(Panoramic View)’ 기능으로 중계 실시간으로 확대해 봐도 끊김 없이 고화질 영상 시청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경기장에 가지 않고도 혹은 기존 TV 중계, 4G 중계에서는 볼 수 없었던 불펜 상황, 주루 플레이까지 실감나게 볼 수 있다. U+아이돌Live는 멤버별 영상 등 탁월한 사용자 경험으로 무장했다.

LG 5G와 함께 하는 일상 속 새로운 변화 주제 시연을 위해 전시관 내 총 15.5m의 사다리타입 대형 LED 미디어월을 구축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LG유플러스의 5G 기술로 구현되는 일상의 변화를 하루의 시작인 출근길에서부터 회사 업무, 가족과의 여가 시간을 시각적 즐거움과 프레젠테이션 연출을 활용, 실감나게 온몸으로 느껴볼 수 있게 그려내 전 세계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는 설명이다.

   
▲ LG유플러스의 5G 스마트 팩토리가 시연되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

5G의 B2B 전략도 등장했다. 한국과 스페인을 초연결 인프라로 연결했다. LG전자, LG CNS와 손잡고 5G망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전격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5세대 이동통신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 LG그룹 계열사간 시너지를 통해 MWC 현지와 한국 평택의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지구 반대 편에서 5G망을 통한 스마트 팩토리 운영·관리 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율주행 물류로봇의 움직임을 통제하고, 경로 영상을 제공하는 ‘모바일 메니풀레이터 로봇 시스템(Mobile Manipulator Specification)에 시선이 집중된다. 이 기술을 통해 로봇들은 가장 효율적인 동선으로 가공부품을 선반에 선적·하적하는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로봇들은 상황에 맞게 움직이며 모든 장면은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인공지능 비전 검사도 강력하다. 품질을 판정하는 검사 이미지를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설비에 학습시키고, 지능화된 검사 판정 능력으로 품질 향상을 꾀하는 기술이다. 사람이 직접 보는 것보다 정확도가 높아 검출력이 향상된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2.26  07:00:0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