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9] 소니, '엑스페리아1' 포함 전략 스마트폰 4종 공개엑스페리아1부터 엑스페리아 L3까지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가 MWC 2019에서 신형 스마트폰 4종을 공개했다. 소니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새로운 엑스페리아(Xperia) 스마트폰에 대해 설명했다.

   
▲ 소니 엑스페리아1. 출처=소니

영화 원본 그대로 감상한다...엑스페리아1

엑스페리아1은 세계 최초의 4K HDR OLED 스마트폰이다. 6.5형 21:9 시네마와이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이를 통해 영화의 원본 포맷 그대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으며, 영화 제작 시 의도한 동일한 시청 경험을 위해 시네마 비율에 정확한 색감을 재현한다.

소니의 브라비아 TV(BRAVIA® TV)기술을 채용한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며, 모바일 엔진용 X1™을 사용한 HDR 리마스터링 기술로 스트리밍 콘텐츠를 비롯해 모든 영상을 높은 명암비와 풍부한 색상으로 선명하게 즐길 수 있다.

엑스페리아1은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Dolby Atmos® sound)로 입체적인 음향도 제공한다. 엑스페리아 1의 사운드 튜닝은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협업을 통해 크리에이터의 의도가 모바일 사용자가 경험할 수 있게 개발됐다.

엔터테인먼트 경험은 한층 높은 수준의 모바일 게임 환경으로 완성된다. 넓어진 21:9 디스플레이로 게임에서 제공되는 모든 화면을 시청할 수 있으며, 게임 인핸서(Game Enhancer)로 실행 최적화, 알림 차단, 게임 녹화 그리고 게임에 대한 팁을 온라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카메라는 넓은 풍경을 위한 16mm, 다목적용 26mm 렌즈와 망원 촬영용 52mm 렌즈(35mm 환산시)의 첨단 트리플 렌즈 카메라(각 1200만 화소)가 장착됐다. 엑스페리아1은 소니의 렌즈 교환식 카메라 알파(α) 기술이 적용된 모바일용 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세계 최초로 Eye AF(Auto Focus)를 스마트폰에 적용해 눈높이에 정확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으며, AF/AE 추적 상태에서 초당 10연사의 고속 촬영이 가능하다.

F1.6의 밝은 렌즈와 큰 픽셀 피치1.4μm 듀얼 포토 다이오드 이미지 센서로 빠르게 움직이는 대상을 흔들림 없이 포착할 수 있고 노이즈 리덕션 기능으로 한층 아름답고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메탈 프레임은 코닝 고릴라 글래스 6를 적용해 내구성이 뛰어나며, IP65/IP68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지원한다.

최신 플래그십 퀄컴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 플랫폼을 탑재해 최고의 성능과 향상된 전력 효율을 제공한다. 고속의 기가비트 LTE 성능에도 이전 대비 최대 25% 빠른 CPU, 최대 40% 빨라진 GPU 성능으로 극대화한다, 스냅드래곤 엘리트 게이밍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집중적으로 처리하고, 게임을 용이하게 즐길 수 있다. 배터리는 3330mAh다. 배

안드로이드 9 파이가 탑재된 엑스페리아1은 블랙(Black), 퍼플(Purple), 그레이(Grey), 화이트(White)의 색상으로 올해 2분기 안에 선별된 시장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 엑스페리아10. 출처=소니

엑스페리아10·엑스페리아10 플러스

엑스페리아10과 엑스페리아10 플러스는 21:9 와이드 풀 HD+ 디스플레이에 테두리 없는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엑스페리아10 및 엑스페리아10 플러스는 각각 6형 디스플레이와 6.5형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코닝 고릴라 글래스 5로 마감해 아름답고 우아한 외관을 완성했다.

엑스페리아10(1300만화소+500만화소)과 엑스페리아10 플러스(1200만화소+800만화소)의 듀얼 카메라는 보케(Bokeh) 효과로 고해상도의 사진을 예술적인 감각으로 촬영할 수 있다. 21:9 4K 영상 레코딩 기능을 지원해 영화와 동일한 화면비로 촬영할 수 있다. 이 뿐 아니라 소니의 향상된 오디오 기술인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High-Resolution Audio) 및 LDAC™를 지원해 무선으로 음악을 들을 때에도 깨끗한 음질의 최고의 음향을 구현한다.

엑스페리아10은 퀄컴 스냅드래곤630 모바일 플랫폼과 2870mAh 배터리가 탑재됐다. 색상은 네이비(Navy), 블랙(Black), 실버(Silver), 핑크(Pink) 총 4가지로 출시된다. 엑스페리아10 플러스는 퀄컴 스냅드래곤636 모바일 플랫폼과 3000mAh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네이비(Navy), 블랙(Black), 실버(Silver), 골드(Gold) 색상으로 구성된다. 2종 모두 2월 25일부터 일부 시장에서 출시된다.

   
▲ 엑스페리아L3. 출처=소니

보급형 스마트폰 엑스페리아L3

엑스페리아L3는 5.7형 HD+ 18:9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코닝 고릴라 글래스5가 적용됐다. L 시리즈의 첫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인 엑스페리아 L3는 1300만 화소 및 200만 화소를 지원한다. 미디어텍 Helio P22 (MT6762) 칩셋으로 구동되고, 33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다. 엑스페리아 L3는 안드로이드 8.0 오레오를 채용했다. 이 제품은 25일부터 실버(Silver), 블랙(Black), 그리고 골드(Gold)의 3가지 색상으로 일부 시장에서 출시된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2.25  20:23:17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소니, #MWC 2019, #엑스페리아1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