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9] 한눈에 보는 MWC 한국기업...5G 한류 만든다SKT·KT·LGU+·삼성전자·LG전자 5G관련 서비스 제품 공개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세계 최대 모바일·IT 전시회인 MWC(모바일월드 콩그레스)2019가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4일간의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국내 기업들은 5G 신기술, 신제품을 공개한다. 또 스마트폰 폼팩터(기기의 외형이나 배열)의 변화를 준 새로운 제품도 공개했다. 4일동안 펼쳐지는 MWC 2019에 참가하는 국내 주요 기업들의 서비스와 제품을 한눈에 모아봤다.

   
▲ SKT MWC 2019 부스에서 로봇이 꽃다발을 건네주고 있다. 출처=SKT

통신3사 차별화된 5G 서비스 대거 공개

SKT, KT, LG유플러스의 국내 통신 3사는 이번 행사에서 5G를 전면에 내세웠다. 5G로 구현할 수 있는 여러 서비스를 다양한 부스를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알린다.

SK텔레콤은 5G 커텍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텍티드 비히클의 4개 테마로 공간을 구성했다. 커넥티드 스페이스는 VR기기를 사용해 현실 공간을 가상 공간으로 디지털화해 체험자가 현실을 복제한 공간을 방문하거나 쇼핑 등을 할 수 있게 하는 공간이다.

커넥티드 소사이어티에서도 VR을 착용해 가상공간에서 다른 사용자와 네트워크로 접속해 스포츠, 영화 등 각종 영상을 함께 시청하거나 상호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다. 커넥티드 팩토리는 공장에서 제품에 생긴 불량을 자동으로 판정해주는 시스템인 5G AI 머신비전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커넥티드 비히클은 말 그대로 5G로 변화될 미래의 자동차를 체험하는 공간이다. 자율주행용 HD맵, 양자보안 게이트웨어 등 여러 서비스를 소개한다.

   
▲ KT MWC 2019 조감도. 출처=KT

KT는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6개의 체험존을 현지에 구성했다. 스카이십에서는 부산 해운대 상공을 떠다니는 KT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이 KT의 네트워크와 국제 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 KT 부스에서 실시간으로 확인된다. 바르셀로나의 관람객은 원격으로 부산 스카이십의 카메라를 조종해 볼 수도 있다.

팩토리존에서는 5G 커넥티드 로봇, 5G AR서포터,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와 같은 공장서 적용될 수 있는 5G서비스가 소개된다. 호텔 로봇 존에서는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투숙객이 주문한 것을 배달하는 시연을 선보인다. 리모트 콕픽 존에서는 차량과 도로 인프라를 실시간으로 원격 관제하는 시스템이 소개되고, 플레이그라운드 존에서는 VR기기를 통한 실감형 콘텐츠 체험을 할 수 있다. 360도 비디오존에서는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와 같은 기가아이즈 CCTV 솔루션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함께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슬로건으로 걸고 전시관을 마련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5G 콘텐츠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서비스에 초점을 맞췄다. LG유플러스는 5G로 프로야구, 골프, 아이돌 라이브 기능과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홀로그램 스피커 서비스를 선보인다.

프로야구에서는 경기장 원하는 곳을 확대해 볼 수 있는 ‘경기장 줌인’, 포지션별로 영상을 볼 수 있는 ‘포지션별 영상’등의 서비스를 시연한다. 골프에서는 인기 골프선수의 경기를 최대 3개까지 골라보는 ‘인기 선수 독점중계’서비스를 선보인다. 또 아이돌 라이브에서는 좋아하는 멤버를 골라서 볼 수 있는 ‘멤버별 영상’과 ‘아이돌 밀착영상’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더해 KPOP 댄스, 요가, 예능의 AR콘텐츠와 360 VR콘텐츠 등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스페이스 실버 모델. 출처=삼성전자

갤럭시폴드·듀얼 스크린...삼성·LG 새로운 폼팩터 공개

삼성전자와 LG전자도 이번 MWC 2019에 자사의 전략 스마트폰을 전시한다. 양사는 5G전용 폰인 갤럭시S10 5G, LG V50 씽큐 5G를 출시했다. 5G폰에도 이목이 집중되지만 이번 전시회에 등장한 스마트폰의 새로운 폼팩터도 양사가 제시해 큰 이목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접히는 디스플레이의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LG전자는 V50에 붙여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 형태의 ‘듀얼 스크린’을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는 펼치면 7.3인치의 디스플레이가 되고, 접으면 4.3인치 디스플레이의 폰이 되는 폴더블 폰이다.

듀얼 스크린은 V50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다. 부착하면 V50의 디스플레이는 오른쪽에, 2번째 디스플레이는 왼쪽에 위치하게 된다. 두 디스플레이가 붙어 있지는 않고 2개의 디스플레이가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되는 형태다.

삼성전자가 포문을 연 스마트폰 폼팩터 변화 경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LG전자는 듀얼 스크린을 먼저 내놓고 올해 안으로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폴더블 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 LG V50 씽큐 5G 듀얼 스크린 모습. 출처=LG전자

갤럭시S10 5G·V50 씽큐 5G·G8 씽큐 등 신규 스마트폰도 관심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는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큰 6.7인치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동영상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하는 3D 심도 카메라, 4500mAh의 배터리도 탑재돼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5G 기지국에 실제로 사용되는 차세대 무선통신 핵심칩(RFIC)도 전시한다.

LG전자의 5G전용폰인 V50 씽큐 5G도 6.4인치의 대화면을 자랑한다. 전·후면 카메라 아웃포커스 동영상 기능이 최초로 적용됐고, 배터리 용량은 4000mAh다.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 원하는 지점을 흔들리지 않게 줌인과 줌아웃을 가능케 하는 ‘포인트줌’ 등의 기능이 탑재돼 있다.

G8 씽큐는 4G LTE전용 폰으로 Z카메라를 통한 ‘에어모션’이 눈에 띄는 스마트폰이다. 에어모션은 디스플레이 위에서 손짓만으로 앱을 구동하는 기능이다. 여기에 더해 정맥인식 기능 탑재, 6.1인치의 대화면,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 기술이 탑재됐다. 배터리 용량은 3500mAh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2.25  22:09:34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MWC 2019, #SKT,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LG전자, #갤럭시S10, #V50, #G8, #갤럭시 폴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