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9] LG전자의 5G관련 콘텐츠는 무엇?5G 전용폰 V50 씽큐 5G부터 듀얼 스크린까지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LG전자가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MWC 2019(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완성도 높은 5G로 5G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LG전자는 전시부스의 절반 이상을 5G와 관련된 콘텐츠로 꾸미고 전시장 내에서 ‘5G, LG와 함께 시작(5G begins with LG)’을 강조한다고 25일 밝혔다.

   
▲ MWC 2019 LG전자 5G체험부스. 출처=LG전자

LG전자가 MWC 2019에서 첫 공개한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 5G’의 가장 큰 특징은 착탈식 ‘LG 듀얼 스크린(LG Dual Screen)’이다. LG 듀얼 스크린은 동영상 및 게임 등 대용량 콘텐츠를 빠른 속도로 끊김없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5G 서비스에 최적이라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LG 듀얼 스크린을 V50 씽큐 5G와 연결하면 5G로 서비스되는 공연장의 무대 영상을 LG 듀얼 스크린으로 볼 수 있다. 동시에 V50 씽큐 5G의 화면에는 공연장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다양한 각도의 작은 영상들이 수신된다. 스마트폰 화면의 작은 영상들 중 하나를 선택하면 LG 듀얼 스크린으로 크게 볼 수도 있다.

LG 듀얼 스크린과 V50의 화면은 마치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약속 장소를 지도에 검색해 바로 문자 메시지창에 공유하거나, 드라마를 보며 동시에 배우에 대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또 V50의 작은 반원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듀얼 스크린을 켜거나 끌 수 있으며 스마트폰과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서로 바꾸거나 보낼 수도 있다. 게임 실행시 듀얼 스크린은 게임 화면으로, 스마트폰은 게임 콘트롤러로 각각 구현하면서 박진감 넘치는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LG전자는 전시장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체험존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V50 을활용해 K-pop 영상, 게임 등 대용량 콘텐츠를 빠른 속도로 끊김없이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또 영상을 보면서 보고싶은 방향으로 돌려보기도 하고, 영상을 확대 또는 축소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5G 리더십을 강조하기 위해 ‘5G 글로벌 파트너십’ 공간을 마련해 한국, 미국, 유럽, 호주 등 올해 5G를 본격 시작하는 국가의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협력 하는 내용을 소개했다. 특히 V50에 각 사업자별 5G 대표 콘텐츠를 담아 관람객들이 5G 서비스를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전무는 “완성도 높은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로 다가오는 5G 시대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2.25  09:17:55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LG전자, #5G, #MWC 2019, #V50 씽큐 5G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