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협력사에도 스마트 팩토리 구축, 진정상생"협력회 임원들과 신년 간담회서 협력사와 상생 강조
   
▲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정다희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18일 LG전자 협력사 모임인 ‘협력회’의 임원들과 신년 간담회를 갖고 상생협력의 의지를 다졌다. 5대 추진과제 중 하나인 협력사의 제조경쟁력 강화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조 부회장은 협력사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조성진 부회장은 “협력사의 생산성이 상생의 토대”라며 “상생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함께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협력회 임원들도 “경쟁력에 대해 협력사들도 서로 공유하고, 철저한 품질관리 등을 통해 제조역량을 높여가야 한다”고 화답했다.

LG전자는 최근까지도 국내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해외 진출 협력사까지 스마트 팩토리 구축 확대를 통해 탄탄한 제조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지난해 200억원가량의 지원 자금 규모를 400억원으로 늘려 협력사에 무이자 대출 지원을 확대했다. 저금리 대출을 위해서는 기업은행, 산업은행과 2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협력사가 융복합 시대를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2011년부터 ‘LG전자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운영해 협력사의 인적자원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사출성형, 채권관리, 채용면접기법 등 협력사의 경영, 생산성, 품질역량 강화에 필요한 과목 73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LG전자는 협력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외 진출 시 건물, 토지, 설비투자 등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법률자문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고경영진이 정기적으로 협력업체를 방문해 협력사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적극 반영해 건전한 상생협력을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19.02.19  11:25:13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