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버닝썬 대표 루머라고?…직원 이어 VIP 고객 충격 증언
   
▲ ⓒ 연합뉴스TV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버닝썬 대표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이른 바 '승리 클럽'으로 유명세를 치른 '버닝썬' 대표는 폭행, 성범죄 등과 관련해 일부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클럽 직원들에 이어 VIP 고객까지 증언하고 나섰다.

13일 한 방송매체는 버닝썬이 조직적으로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VIP 고객이었던 A씨와 B씨의 충격적인 증언과 동영상 언급 등이 고스란히 보도에 담겼다.

해당 방송은 제보 받은 증거물들이 보도에 한계가 있어 사법당국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 대표는 서울 지방 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과의 유착 의혹, 버닝썬 성범죄 등이 집중 대상이 되고 있다.

앞서 클럽 '버닝썬'은 폭행 사건에 이어 물뽕 의혹,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행위 동영상 등으로 비판 여론이 더욱 커지고 있다.

버닝썬 대표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동영상이 버닝썬에서 찍힌 게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클럽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루머일 뿐' '안전지대 버닝썬'이라는 문구를 동원해 홍보 글을 올려 논란이 더욱 가열됐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2.14  01:02:53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