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SKT 스마트오피스와 최태원 SK 회장5G 중심으로 새로운 환경 구축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 통신사의 5G 상용화 바람이 빨라지는 가운데, SK텔레콤이 스마트오피스 구현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단순히 기술의 발전으로 효율성에 방점을 찍어 새로운 업무환경을 꾸리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문화까지 빠르게 바꾸는 로드맵을 염두에 두고 있다.

다른 통신사도 아닌 SK텔레콤의 시도라는 점이 새롭다. 현재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을 중심으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수평적 조직 문화 조성에 나서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는 구성원들은 물론 주변 환경이 강력한 지원을 해야 가능하다는 평가다. 이 대목에서 SK텔레콤의 스마트오피스가 가지는 상징성도 크다.

   
▲ SKT의 스마트오피스가 보인다. 출처=SKT

5G 중심으로 조직 바꾸다

SK텔레콤은 13일 서울 종로구 소재 센트로폴리스 빌딩에 구축한 ‘5G 스마트오피스’를 처음 공개했다. SK텔레콤이 보유한 5G, AI, IoT, 보안, AR, VR 등 첨단기술의 집약체라는 설명이다. 5G를 통해 사람과 공간, 디바이스, 센서 등이 거미줄처럼 엮여 데이터를 주고 받으며, 시·공간 제약 없이 업무가 가능하다.

사무실 천장, 주차장, 복도를 비롯해 지능형 CCTV, AI자판기, 심지어 화장실 문고리에도 IoT 센서를 설치했다. 이 센서를 통해 공간의 온도와 밝기, 습도 등의 환경, 기기 상태, 이용빈도 등 각종 정보가 실시간으로 수집돼 서버에 전송되며 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이런 과정은 AI 기반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이 자동으로 처리해준다. SK텔레콤은 1㎢내 100만 개 기기 동시 연결이 가능한 매시브 IoT(Massive IoT) 기술을 통해 플랫폼 스펙트럼을 크게 늘린다는 방침이다.

4개의 솔루션이 나왔다.

5G Walking-through 시스템은 영상분석 기술과 AI의 딥러닝 기술을 통해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출입증이나 지문인식 없이 편하게 출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향후 직원의 감정을 분석해 일종의 케어 서비스도 지원하며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기술도 적용될 예정이다.

5G VDI 도킹 시스템은 개인 노트북이나 PC 없이도 도킹 패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가상 데스크톱 환경(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과 즉시 연동돼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을 통한 업무 형태 극대화도 기대할 수 있다. T 리얼 텔레프리즌스는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 수 있는 혼합현실(MR; Mixed Reality) 기술이며 AI 무인자판기, 바리스타 로봇 등으로 구성된 5G 카페테리아도 눈길을 끈다.

SK텔레콤 최낙훈 5GX IoT/Data그룹장은 “5G 스마트오피스가 확대되면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하는 정보, 의료, IT서비스, 교육 등 지식 집약적 산업의 종사자들의 업무 생산성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SKT 직원들의 스마트오피스 원라밸 설문조사. 출처=SKT

기술이 일하는 방식을, 조직을, 사회를 바꾼다

SK텔레콤의 스마트오피스는 5G를 중심으로 ICT를 업무 환경에 대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극대화된 효율성을 확보하고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평가다.

업무 생산성 증진을 위해 5G를 기반으로 하는 ICT 기술 전략을 구사하고 있으나, 이러한 효율성이 기업 생산성은 물론 직원 만족도로 이어지는 대목도 중요하다. 실제로 SK텔레콤 신상규 ER그룹장은 “5G스마트오피스는 단순 공간 혁신이 아니라 5G와 ICT기술이 ‘애자일(Agile)’ 방식과 결합해 조직의 유연성을 극대화하고, 업무생산성과 워라밸을 동시에 높일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밝혔다.

SK는 최근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한편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휴식의 균형)에도 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최 회장은 지난 1월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구성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이노베이션 등 서린사옥 내 구성원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 워라밸은 꽝”이라면서 “직장생활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고 조직, 제도, 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긍정적 변화가 한 번에 생기지는 않는다. 그러나 긍정적 변화를 효과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요하고 조그마한 해결방안부터라도 꾸준히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최태원 회장이 직원들과 교류하고 있다. 출처=SK

최 회장의 발언과 ICT로 무장한 SK텔레콤의 스마트오피스는 기업의 생산성은 물론 직원들의 워라밸을 이끈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는 대목이 있다. ICT가 일하는 방식을 바꾸고 조직을 변화시키며 사회를 바꾸는 장면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2.13  15:20:4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