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대웅재단, 제1회 대웅학술상 개최…신진의과학자 지원고현용박사, 이승주‧이용호 교수 시상
   
▲ 대웅재단이 지난달 31일, 잠실 베아크루즈에서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종욱 대웅제약 고문(왼쪽), 이용호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승주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고현용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윤재춘 대웅 사장이 시상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대웅제약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대웅재단이 학술상 행사를 개최해 신진의과학자를 지원한다.

대웅재단은 11일 잠실 베어크루즈에서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지난달 31일 개최하고 고현용 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이승주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이용호 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에게 대웅학술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대웅학술상은 대웅재단이 창의적인 연구가 지속돼 한국 의과학 연구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올해 첫 제정한 것으로, 신진의과학자의 우수한 연구 성과에 수여하는 상이다. 이는 45세 미만의 MD취득자 중 5년 내 우수한 가치와 높은 사회 공헌도를 가진 연구논문을 발표한 의과학자를 발굴해 포상한다.

이번 대웅학술상은 의과학 전 분야에서 지원한 86명을 대상으로 운영위원회의 논문 분석평가와 심사를 통해 최종수상자 3명을 선정했으며 총 3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수상자 고현용 박사는 난치성 뇌전증의 치료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기존의 학설을 반박하며, 뇌전증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을 발명해 국외 PCT 특허를 받아냈다.

이승주 교수는 기초연구가 거의 진행되지 않은 '뇌동맥류'를 기초연구의 관점에서 접근해 기전을 밝히고, 마우스 뇌동맥류 모델을 최초로 정립하며 ‘2015 top pick’s paper in neurology‘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

이용호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 진단과 치료 등 내분비내과 분야의 심도 깊은 연구로 약 120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했고 당뇨병‧지방간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한편, 대웅재단은 1984년부터 유학생 장학사업을 통한 글로벌 인재육성, 개발도상국 의학자에게 국내연수를 지원하는 해외의학자 지원사업, 대학원생 스마트헬스케어 융복합 연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인류건강 증진과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는 목표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대웅재단은 대웅학술상 외에도 지속적으로 신진의과학자 발굴과 지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2.11  11:58:3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