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버닝썬 성폭행, 루머라니…폭행→性폭행 영상 유출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2.09  00:18:18
   
▲ ⓒ 버닝썬 폭행 사건 CCTV 영상_온라인 커뮤니티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버닝썬 성폭행 영상 논란까지 더해지며 비난이 폭발하고 있다.

승리 클럽으로 유명세를 치른 클럽 '버닝썬'이 폭행 논란에 이어 성폭행 영상 유포 의혹까지 휩싸이며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폭행과 마약 의혹, 여기에 버닝썬 VIP룸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이 유포돼 경찰에 내사에 착수했다.

특히 해외 포털사이트에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는 등 한국의 클럽 '버닝썬' 논란은 성폭행 영상 의혹까지 휩싸이는 등 국제적 망신으로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여기에 버닝썬 대표는 8일 자신의 SNS에 '버닝썬' 마약 투약 의혹을 제보한 이들을 고소하겠다고 한 뉴스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안전지대 버닝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라며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됩니다"라고 홍보해 논란이 가열됐다.

뿐만 아니라 버닝썬 홍보이사로 활동했던 빅뱅의 승리는 자신의 SNS에 해외 공연 포스터를 홍보하는 게시글을 올리는 등 버닝썬 성폭행 의혹 논란으로 싸늘한 시선에 기름을 부었다.

앞서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버닝썬 성관계 추정 동영상 유포) 신고가 접수돼 사실관계를 살펴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법)에 따르면, 누군가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을 경우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한편 버닝썬 측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버닝썬 측이 자신과 지인들이 클럽에서 마약을 했다고 언론에 밝힌 전 직원 A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클럽 직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버닝썬 사태는 지난달 28일 MBC 뉴스를 통해 보도되며 충격을 안겼다. 해당 사건을 처음 고발한 B씨의 "클럽 직원과 경찰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과 함께 버닝썬과 관련된 여러 의혹들이 제기된 상황이다.

승리는 뒤늦게 자신의 SNS에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고,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건도 처음부터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였던 점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