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안준범의 도시풍수] 낙타산의 정기를 받은 이화동(梨花洞)
   
 

이번 칼럼에서는 종로의 이화동(梨花洞)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먼저 이화동의 이름을 살펴보자. 이름은 이곳에 있던 이화정(梨花亭)이라는 정자에서 유래했다.

조선 초에는 한성부 동부 숭신방(崇信坊) 지역이었다. 1914년 경성부 이화동이라고 했고, 1936년 이화정(梨花町)으로 바뀌었다. 1943년에 종로구에 편입되었고, 1946년 다시 이화동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이화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이 거주했던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일까 이곳은 이승만 대통령의 기념관이 있으며 근처에 혜화역과 동대문 시장이 인접해 있다. 이곳 모두 서울시내에서 중요한 경제적 가치가 있는 상권이다.

특히 이화동에 있는 낙산은 이화동의 지리적 가치를 고즈넉한 자연의 모습으로 만들어주는 데 있어 현재까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낙산은 조선 건국에서 풍수적으로 중요한 곳이다. 창신동과 경계가 되는 낙산은 산 모양이 낙타와 같아서 붙여진 이름으로, 낙타산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낙산은 조선 건국 시 북악산과 남산 그리고 인왕산과 낙산으로 좌청룡 우백호로 삼았던 터다. 그래서 이화동의 자리는 중요하고 의미 있다.

그러나 이화동은 6.25전쟁 이후 큰 주목을 받은 곳은 아니었다. 낙산은 조선시대 한양도성의 5대 명소로 꼽히던 곳으로서,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과 푸른 숲이 어울려 경치가 아름다웠다. 조선시대까지 숲이 울창했고 숲 사이에 성곽이 축조되어 있지만, 1970년대 초 산 정상까지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숲과 성곽은 크게 훼손되었다. 최근에는 다시 아파트가 철거되고 성곽이 복원되었으며 낙산공원이 조성되었다. 낙산공원 내에는 여러 개의 광장과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고 서울대학교병원 너머에 성종 때 창건된 창경궁(昌慶宮)이 자리 잡고 있다.

이곳 낙산에 대한 일화가 있는데 1500년대 중반에 한양에 살던 최경창이라는 사람이 지은 시에 낙산이 등장한다. 묘사하길 ‘낙산은 구름 안개 자욱한 동쪽 봉우리’라고 했다. 또 신장이라는 사람은 ‘낙산 기슭 이화정에서 술에 취해 30년 전 어느 봄날 여기 와서 놀았는데 그때 함께 춤추고 놀던 사람들을 볼 수 없다’는 내용의 시를 짓기도 했다. 지봉 이수광에 의해 완성된 조선시대 최초의 백과사전인 <지봉유설>이 집필된 곳도 낙산이다.

즉 과거부터 이 낙산은 지금의 대학로 문화예술의 터처럼 풍류인들이 경치를 감상하며 술 한 잔 기울이며 시를 짓는 낭만과 예술이 있는 곳이었던 것이다.

낙산은 현재 개발이 많이 되었지만 아직 산자락의 터가 비탈진 집이 많다. 그래서일까 싼 집을 구하길 원하는 사람들도 아직 이화동 고지대에 많이 살고 있고 이 중 외국인의 비중도 높다. 이화동에 거주 중인 약 8647명 중 외국인의 수가 516명이라 하니 결코 적은 수가 아니다.

이화동은 인근에 70년대부터 문화적으로 크게 발달한 대학로가 있다. 요즘 20대들은 모르겠지만 70년대부터 문화와 예술을 사랑한 사람들에게 대학로는 그들의 끼와 재능을 뽐낼 수 있는 터였다. 물론 지금도 연극무대가 많아 아직도 그 명맥을 잘 유지하고 있다.

다만 과거의 대학로는 문화중심지로 번성했으나 현재는 다소 쇠락했다.

풍수적으로 좌청룡의 상징인 이 낙타산이 있는 이화동은 다시금 떠오르는 서울의 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렌드는 변하기 마련이고 대학로와 동대문의 번영에 이어 낙산공원이 개발되면서 이화동이 마치 이태원의 경리단길처럼 트렌드가 될 것이라 전망하기 때문이다. 이화동은 딱딱하고 건조한 도시의 모습보다 정감 가는 아기자기한 문화예술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풍수의 기본은 땅의 건강함에 있다. 이화동이 있는 낙산은 바로 그러한 터로 변신하고 있는 중이며 그렇기에 다시 예전의 건강한 땅으로 돌아오고 있다.

건강한 기운은 건강한 사람을 만들어 준다. 그리고 건강한 사람들 속에 도시는 발전하며 번영을 이룬다. 과거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사랑했던 곳인 이곳 낙산의 기운을 받은 이화동을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안준범 미래예측연구소장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2.08  18:31:29
안준범 미래예측연구소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안준범 미래예측연구소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