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R
르노그룹 "파업 장기화 시 르노삼성 신차배정 없다"핵심 수출 車 닛산 로그, 日에 뺏길수도.."협상 원만히 해결해야"
장영성 기자  |  runforrest@econovill.com  |  승인 2019.02.08  09:25:37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위기에 봉착했다. 국내 르노삼성차 노동조합이 파업을 장기화하면서 프랑스 르노그룹이 신차 배정을 못 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현재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닛산 로그는 생산물량의 절반, 수출 물량의 70%를 차지하는 핵심 차량이다. 르노삼성이 신차 배정을 받지 못한다면 수출 부문에서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

   
▲ 부산광역시 강서구에 위치한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사진=르노삼성자동차

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르노삼성 임직원에게 보낸 영상을 통해 “노조 파업이 지속해 공장 가동시간이 줄어들고 새 엔진 개발에 차질이 생긴다면 르노삼성의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할 것”이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르노삼성과 로그 후속 차량에 대한 논의가 어렵다”고 말했다.

로스 부회장은 또 “부산 공장의 지속 가능성과 고용 안정을 위해서는 생산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 사실을 모두가 인식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르노그룹은 르노삼성자동차 지분 79.9%를 보유하고 있다. 르노그룹이 르노삼성차에 닛산 로그의 생산 연기나 로그를 대체할 후속 차종을 배치한다. 그러나 르노그룹은 이를 발표하고 있지 않다.

르노삼성은 지난 2014년부터 닛산의 로그물량을 수탁 생산하고 있다. 수탁 생산 계약은 오는 9월로 종료된다. 지난해 르노삼성이 수출한 로그 물량은 10만7245대다. 이는 회사 전체 수출의 78%, 전체 판매량의 47%를 차지한다. 로그 생산 물량이 부산공장 가동률을 책임질 만큼 절대적인 만큼 후속 물량 배정이 필요하다.

르노삼성은 2014년에 로그 물량 배정을 놓고 일본 닛산 규슈공장과 경쟁을 벌였다. 당시 부산공장의 인건비는 프랑스 르노공장의 약 80% 수준이었기 때문에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신차 물량을 배정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현재는 비슷한 수준에 올라와 있다. 르노삼성 생산직 근로자 평균 연봉은 2017년 기준 8000만원에 이른다.

르노삼성은 국내 완성차 5개사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월 29일 열린 임단협 제13차 교섭에서도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10만667원)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약 4개월 동안 28차례(104시간) 파업했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에 따르면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로그 후속 물량을 두고 그룹차원에서 배정을 꺼리는 상황”이라면서 “임단협 협상을 진행하더라도 노조가 곧장 파업에 돌입하려는 태도를 보이기 때문에 진전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협상이 원만히 진행된다면 후속물량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재용 자동차미래연구소 소장은 “르노와 닛산이 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노조의 신경전은 득보단 실이 큰 상황”이라면서 “협상을 조속히 해결해 원만한 노사 구도를 형성해가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장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영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