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오늘이슈] 기재부 ‘그린북’서 반도체 업황 우려, 박지원 ‘돌직구 질문’ 김예령 칭찬, 김보름 “노선영에 폭언·괴롭힘 당해”, 양승태 “모든 책임 제가 져야”, 김태우 “文대통령 발언에 공포”
   

◆정부, ‘그린북’서 반도체 업황 우려…"불확실성 지속"

기획재정부는 11일 펴낸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에서 "전반적으로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조정받는 가운데 美中 무역갈등·반도체 업황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 그린북에서 특정 업종의 업황을 지적한 것은 드문 일. 반도체 출하지수는 지난 해 11월 전월비 16.3% 떨어져. 9년 11개월만에 최대폭 하락.

◆'미중 무역분쟁 협상 진전'에 코스피-코스닥 상승

11일 코스피가 12.29포인트(0.60%) 오른 2075.57에 장 마감. 미중 무역분쟁 협상 진전과 미 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지연 가능성 등으로 투자심리가 호전되며 외국인이 1776억원어치 순매수. 개인과 기관은 각각 1281억원과 792억원 매도우위. 코스닥도 2.99포인트(0.44%) 오른 686.33으로 마쳐.

◆'왕따 주행' 김보름 폭로, "노선영으로부터 폭언·괴롭힘 당해왔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종목에서 '왕따 주행' 가해자로 몰렸던 김보름 선수는 11일 채널A '뉴스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그간 피해자로 알려졌던 노선영 선수에게 지속적으로 폭언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 논란이 된 팀추월 경기에 대해선 "당시 나와 박지우가 일부러 과속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경기영상 분석 결과 저는 가속하지 않았고, 오히려 0.1초 느려졌다"고 반박.

◆양승태 "모든 책임 지겠다…법관들 믿어달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11일 검찰출석에 앞서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그는 "이 자리를 빌어 국민 여러분께 부디 법관들을 믿어주시기를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며 “나중에라도 그 사람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지면 그 역시 제 책임이고 제가 안고 가겠다"고 말해.

◆김태우 “대통령 발언에 공포느껴…검찰 공정한 수사하겠나”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검찰 수사관은 11일 검찰에서 참고인조사를 마친 뒤 전날 문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김태우)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공포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해. 그는 "과연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지적.

◆박지원 "기자가 예의차리면 기자가 아냐…대통령은 무슨 질문에도 답변할 의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화제가 된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에 대해 "기자가 예의 차리면 기자가 아니다. 마음에 들었다"고 평가. 박의원은 "기자는 국민을 대신하여 무엇이든 질문할 수 있고,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면서 "발언이 결례를 하더라도 얼마나 자연스럽나. 신세대답다. 나는 진짜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저렇게 성큼, 또 한 번 다가오는구나 하며 좋게 느꼈다"고 칭찬.

온라인뉴스팀  |  online@econovill.com  |  승인 2019.01.11  18:40:27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