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영화돋보기
[영화돋보기] 이병헌 감독의 ‘익살’ 가득 <극한직업>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1.12  11:24:49
   
▲ 대놓고 웃기려고 만든 영화 <극한 직업> 출처= CJ엔터테인먼트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영화 <스물>이 인기를 끈 것은 20대 젊은 세대들이 ‘격하게’ 공감할 수 있는 온갖 드립(말장난)으로 관객들을 쉴 새 없이 웃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것은 모두 이병헌 감독의 넘치는 개그 욕심과 그 욕심의 구현이 어색해지지 않는 철저한 계산이 만들어낸 결과물이었다. 이번 영화 <극한직업>에서도 그의 익살은 영화 곳곳에서 빵빵 터뜨리는 웃음 포인트를 만들었다. 생각 없이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 대놓고 웃기기로 작정하고 만든 영화를 찾는다면 <극한직업>을 강력하게 추천한다. 

<극한직업>은 우리나라 최대의 마약 밀매 조직 수사를 위해 범죄 집단의 근거지 앞집에 치킨집을 차린 마약수사반 형사 5명의 이야기다. 이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이 나면서 형사들은 수사보다 치킨집 운영에 더 정성을 쏟게 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가 이 영화의 줄거리다.
    
주연의 캐스팅부터 감독의 의도가 보인다. 악역을 맡으면 세상 악독한 악역을 보여주고 웃기기로 마음먹으면 특유의 진지하고 애절한 눈빛으로 관객들을 웃겨버리는 주연배우 류승룡의 마약수사반 '고반장' 기용은 그야말로 베스트 초이스였다. 여기에 <범죄도시>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조선족 조폭을 연기한 배우 진선규는 <극한직업>에서 수다쟁이 '마형사'를 맡아 시종일관 말장난을 하며 영화의 가벼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영화 <부라더> 이후로 이제는 코믹 영화 연기에 최적화가 돼버린 배우 이하늬, <응답하라 1988>에서 개그 담당을 맡아 드라마의 인기를 ‘하드캐리’한 배우 이동휘까지. 어리버리 신참 형사를 맏은 배우 공명도 본연의 캐릭터에 잘 녹아들었다. 

   
▲ <극한직업>은 악역 캐릭터 설정도 다른 범죄수사물과 다르다. 웃기다. 출처= CJ엔터테인먼트

<극한직업>은 악역 캐릭터들도 기존 범죄 수사물과 궤를 달리한다. 이전의 범죄수사물 영화들에서 악역들은 하나같이 악행에 있어 상당히 지능적이면서도 잔인한 ‘사이코패스’ 성향들이 많았다면, <극한직업>의 악역들은 어딘가 하나같이 어딘가 약간 ‘모자란’ 모습을 보여준다. 

극중 악역인 마약 거래상 이무배(신하균)와 테드 창(오정세)는 과거의 ‘어떤’ 이유 때문인지 만나기만 하면 쉴 새 없이 상대를 비웃고 무시하는 욕설들을 주고받는다. 말빨이 되는 두 배우의 빠르게 치고받는 욕 대결은 그야말로 빵 터지는 웃음을 자아낸다.

또 영화 곳곳에서 보이는 다른 영화에 대한 오마주나 패러디들은 이병헌 감독의 미친 듯한 개그 감각을 잘 보여준다. 

진지한 잣대를 들이밀자면 한없이 ‘촐랑대는’ 영화다. 그러나 이병헌 감독은 생각 없이 웃고 즐기고자 하는 가벼운 영화의 대가다. 영화 <극한직업>은 감독의 센스가 ‘극한’으로 묻어나는 작품이다. 

영화의 가벼운 분위기 가운데서도 우리 사회에 던지는 나름의 메시지가 (아주 살짝) 담겨있기도 하다. 그 메시지가 담긴 고반장의 대사로 이번 영화돋보기를 마치고자 한다. 

“잘 모르나본데, 소상공인들은 목숨을 걸고 하는 거야, 이 XX야”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