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CES
[CES 2019] LG유플러스, 자율주행차서 5G 비전 모색이통사 역할 찾기 골몰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 2019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8일(현지시간) 열린 가운데 5G를 중심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타진하려는 통신사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SK텔레콤이 미디어를 중심으로 넓은 보폭을 보여주는 가운데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차에 더욱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ES 2019 현장에서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눈길을 끈다.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세심하게 살폈다.

   
▲ 하현회 부회장이 자율주행차를 살펴보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

혼다 부스에서는 직접 자율주행 플랫폼 세이프 스왐을 체험했으며 기아자동차 전시관에서는 센서와 카메라가 부착돼 운전자의 표정이나 심박수 등 생체인식을 통해 감정상황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살폈다. 하 부회장은 “5G의 자동차는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자동화 기능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면서 “스마트 시티의 초지연 5G 통신이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하여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하여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인공지능을 중심에 둔 자율주행차, 나아가 스마트 시티 플랫폼 구축에 집중하며 5G 인프라를 적절히 도입하는 쪽으로 방향을 설정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1.09  14:54:5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