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기업매트릭스
부채비율 2400%↑ 이마트몰, 숫자가 다가 아니다-이마트 온라인 사업부 분리, 오프라인... 미국 시장 진출 시도 中
   
▲ 출처 - 이미지투데이

[이코노믹리뷰=박기범 기자] 숫자는 자체로 많은걸 설명한다. 하지만 상황을 충분히 알아야 이해할 때도 있다.

지난12월 27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마트는 물적 분할을 통해 분할신설회사인 이마트몰을 설립했다. 이는 올 3월1일로 예정된 신세계몰과 합병 위한 전 단계다. 또한 홍콩계 사모펀드(PEF)운용사 2곳에서 신주인수 방식으로 최대 1조원 규모의 투자 유치도 성공했다.

분할신설법인인 이마트몰의 자본은 약 127억, 부채는 약 3131억원이다. 현재 이마트몰의 부채비율은 2464.5%에 달한다.

부채비율이 2400%를 체감해보자. 코스피 상장법인의 작년 3분기 말 부채비율이 106%로 100%를 살짝 넘는 수준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이 2000%가 넘는 코스피 상장회사가 2개다. 심지어 코스닥 회사 중 부채비율이 2000%는커녕 1000%를 넘는 회사도 없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나타나기 어려운 비율이다.

비정상적인 부채비율이 나타난 이유는 온라인 사업부와 관련된 자산 부채를 떼어내며 장기차입금 1998억 원을 회사가 가지고 나온 부분이 크다.

또 계약에 따라 지분 비율이 결정되기에 자본금이 중요하지, 자본 총액이 중요한 상황은 아니다. 이마트몰의 자본은 자본금 100억원, 주식발행초과금 약 27억원으로 구성되고 있다.

회계 관계자는 "보통 주식을 보면 액면가가 5,000원이라도 10만원, 20만원에 파는 경우가 있다"며 "PEF회사와의 계약의 내용이 중요한 상황"이라 분석했다.

한국신용평가의 송민희 연구원은 "지분구조가 아직 미정인 상태"라며 "신세계와 이마트가 같은 계열이기에 어떤 투자자가 들어와도 실제 이마트로 갈 가능성은 크다"고 전망했다.

만약 현재의 재무제표란 가정아래 사모펀드가 최초로 납입하는 7000억원이 모두 자본으로 분류된다면 부채비율은 2464%->43.9%로 대폭 감소하게 된다.

이마트의 수익성 악화..  온라인 시너지&해외로 눈 돌리나?

최근 2년간 이마트의 영업이익률은 21% 하락했다. 현금창출력 지표인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대비 매출액 비율도 근 2년 간 12% 하락했다. 2018년 9월말 기준 상각전 영업이익율은 3.1%로 2013년말 5.6%에서 44.64%하락했다. 매출액은 늘고 있지만 관련 비율은 약화되는 모양새다.

   
▲ 이마트 영업이익률 등 출처 = 한국신용평가

아울러 미래 전망도 같은 모습이다. 유진투자증권 양지혜 연구원은 향후 5년간 매출은 상승 추세, 영업이익률은 하락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 이마트 예상 실적 출처 - 유진투자증권

영업과 관련한 비율의 약화 추세가 뚜렷한 모습이다 보니 분할합병이란 자구책을 통해 온라인영업에 시너지를 넣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탄탄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해외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달 7일 미국 내 식품 유통기업인 굿푸드 홀딩스(Good Food Holdings) 지분 100%를 취득하기 위해 이달 중으로 3242억원을 해외법인에 출자할 계획이다. 굿푸드 홀딩스는 미국 서부지역에서 식자재 등을 유통하는 회사다.

이마트의 부채비율은 2013년 이후 100을 넘긴 적이 없을 정도로 지표가 우수하다. 또한 2017년부터 △유휴부지 등의 매각(1390억원), △코스트코코리아 지분 매각(370억원), △코스트코 임대매장 매각(임대보증금 상계 후 순유입 약 1570억원) 등 약 3300억원에 달하는 현금 유입 유인을 만들었다.

2018년에도 유형자산 매각 등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영업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현금을 조달했다.

나이스신용평가 황용주 연구원은 “대규모 투자부담에 원활히 대응하는 우수한 현금흐름을 시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 상장기업 부채비율 출처 - 한국거래소

 

 

 

 
▲ 코스닥 기업 부채비율 출처 - 한국거래소

 

박기범 기자  |  partner@econovill.com  |  승인 2019.01.09  07:44:47
박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기범, #이마트, #이마트몰, #부채비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