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CES
[CES 2019] 디지털 콕핏 전성시대전장사업 활활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 2019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운데 각 제조사들의 디지털 콕핏 전쟁도 한창이다. 주요 제조사들은 새로운 기술로 무장한 디지털 콕핏을 통해 전장사업과 모빌리티 전반의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콕핏은 차량 운전석에서 보이는 계기판 등을 전자기기로 바꾼 시스템이다.

지능형 초연결 사회를 목표로 출사표를 던진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뉴 빅스비를 탑재한 디지털 콕핏 2019를 공개한다. 차 안에서 집 안의 스마트기기를 쉽게 조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공지능 스피커 갤럭시 홈을 통해 집에서도 차량의 주유 상태나 온도 등을 쉽게 제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총 6개의 스크린이 담겼으며 개인별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하고 이동 중에 삼성 덱스와 연동도 가능하다. 미러 대체 비전 시스템(Mirror Replacement Vision System)과 카메라 기반의 안전 운전 솔루션을 적용해 안전성도 대폭 강화됐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웹OS가 탑재된 디지털 콕픽이 출격한다. LG전자는 룩소프트(Luxoft), 애디언트(Adient), 히어(Here)社 등 자동차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업과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연장선에서 룩소프트와 연합해 디지털 콕핏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시트 선두업체인 애디언트(Adient)와 스마트 시트 개발에도 나서는 등 전장사업 전반에 집중하고 있다.

퀄컴은 3세대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콕핏 플랫폼을 내세웠다. 스냅드래곤 820A 플랫폼을 중심으로 통합 이기종 컴퓨팅 성능을 자랑한다는 설명이다. 퀄컴 보안 프로세싱 유닛(SPU)을 탑재했고 최첨단 무선 기술도 지원된다.

   
▲ 블랙베리의 디지털 콕핏이 보인다. 출처=블랙베리

블랙베리도 디지털 콕핏에 출사표를 던졌다. 디지털 콕핏 솔루션(Digital Cockpit Solution)을 자동차 제조사에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QNX 플랫폼은 QNX 기반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자동차 제조사에 제공해 하나의 ECU에서 구글 맵(Google Map)이나 구글 플레이 뮤직(Google Play Music)과 같은 최신 안드로이드 기반 어플리케이션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존 월(John Wall) 블랙베리 테크놀로지 솔루션 부문 수석부사장 겸 총괄책임자는 “자동차의 ECU가 통합되면서, 자동차 제조사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고유한 운전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만큼 유연한 솔루션을 찾고 있다"면서 "소비자가 자동차를 구매할 때 보안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의 중요성을 고려하기 시작함에 따라 강력한 보안이 자동차 제조사의 핵심 차별화 전략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1.08  14:50:1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