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 “전심전력으로 2019년 맞을 것”여수공장 시작으로 현장 방문 시작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가 취임 첫 일정으로 여수공장을 방문했다. 임 내정자는 3일 방문한 여수공장에서 “2019년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도전에 부딪히는 시기가 될 것이다”라면서 “저부터 먼저 全心全力(전심전력)으로 모든 일에 임할 예정이고, 우리 직원들과 함께 한다면 한 단계 도약하는 롯데케미칼이 될 것이라고 의심치 않는다”고 현장 방문 첫 소감을 밝혔다.

   
▲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사진왼쪽)가 3일 오전 여수공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출처=롯데케미칼

이 자리에서 임 내정자는 공장 및 컨트롤룸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점검하는 한편 임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화하는 소통의 시간도 가지는 등 먼저 다가서는 현장 경영을 실시했다.

임병연 대표이사 내정자는 여수공장 방문에 이어 4일 울산공장 및 7일 대산공장, 9일 대전연구소를 방문하여 생산공정 및 R&D 전략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을 예정이다, 특히 안전한 사업장 관리와 수준 높은 사고 대응 체제 구축에 더욱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 할 예정이다.

작년 12월 19일 롯데그룹 임원인사를 통해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로 내정된 임병연 부사장은 1989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으로 입사해 신규 사업 및 기획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그룹 정책본부 국제실, 롯데미래전략센터장, 정책본부 비전전략실장, 롯데지주 가치경영실장을 맡아왔다. 그룹에 근무하면서 말레이시아 타이탄 및 롯데정밀화학, 롯데첨단소재(삼성 석유 화학부문)인수 등 롯데그룹 화학산업의 성장과정을 만든 전략 및M&A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상반기 한국기업 최초 셰일가스 기반 메가 프로젝트인 미국 에틸렌 공장 상업생산이 예정되어 있으며, 하반기에는 약 3700억원을 투자한 울산 MeX제품 공장과 여수 PC공장 증설 완료를 통해 원료 경쟁력 및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1.04  10:46:12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롯데케미칼, #임병연 내정자, #여수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