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하나은행, 서울시 학교 무상급식 자동정산 플랫폼 서비스 시행포용적 금융 실천 차원

[이코노믹리뷰=고영훈 기자] KEB하나은행은 18일 서울시 무상 급식 업무를 위한 자동정산 플랫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4월 서울시의 학교 급식 업무를 대행하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와 급식업무 정산 자동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약 6개월간의 시스템 개발과 파일럿 테스트 기간을 거쳐 공식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하게 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는 약 6조원 규모의 가락시장 등 서울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의 관리와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시 산하 공기업으로 서울시 학교 급식 지원사업을 위해 산하에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는 각 학교가 납품업체 공동계좌에 대금을 지급하고, 납품업체가 공사와 은행 지점에 방문해 해당 자금을 수령한 후, 이를 다시 생산업체 계좌로 이체해야 하는 등 복잡한 절차가 있었다.

새로운 정산 플랫폼 구축으로 △식자재 납품 △납품 대금 정산 △생산업체로의 대금지급 등이 시스템을 통해 관리됨으로써 납품에 대한 정확한 정산, 납품과 생산업체간 투명하고 안정적인 대금 결제가 가능해졌다.

KEB하나은행 기업사업본부 관계자는 "공사의 대금 지급에 앞서 중소 협력업체에게 판매대금을 선입금 해주는 금융지원 등도 준비 중에 있다"며 "향후 공공사업과 기업의 업무 효율성 개선은 물론 이를 통한 포용적 금융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  gyh@econovill.com  |  승인 2018.12.18  10:02:00
고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고영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